> 정치

[여의도 SNS 톡톡] 김성태 "北 실리 챙긴 '주객전도' 평창올림픽"

여야, 남북정상회담 추진 놓고 극명한 시각차

  • 기사입력 : 2018년02월13일 19:46
  • 최종수정 : 2018년04월12일 17:2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오채윤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 등 북한 고위급 대표단의 2박3일 방남 일정에 대해 "'주객전도(主客顚倒)'된 평창올림픽의 현실을 여실히 보여줬다"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12일 페이스북을 통해 “주최국 대한민국의 자리는 북한 독재정권이 완벽히 꿰찼다”며 “국민들과 자랑스러운 국가대표 선수들이 받아야 할 스포트라이트는 북한 응원단과 예술단이 독차지했다”며 이렇게 말했다.

<사진=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페이스북>

그는 “(평창올림픽을 통해) 북한이 챙긴 실리는 이만저만이 아니다”며 “미국의 코피전략(Bloody Nose Strike)을 흐트러뜨렸고, 북핵과 ICBM의 최종 완성을 위한 귀중한 시간을 벌였다”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남북정상회담에 관해선 "문재인 정권은 감히 거부할 수 없을 남북정상회담이라는 떡고물을 던지면서 한편으론 '우리민족끼리'라는 가이드라인을 못박았다"며 "5분 만에 자리를 박차고 일어난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의 모습은 한미 갈등의 서글픈 전주곡 같다"고 말했다.

한편 여야가 남북정상회담 추진을 놓고 충돌하는 가운데 김 원내대표는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북한 측이 문재인 대통령의 평양 방문을 먼저 제안하며 사실상 남북정상회담 가능성을 열어놓은 데 대해 “북한 김정은 정권은 남북정상회담 카드로 문재인 정권을 시험대에 올려놓고 있다”고 지적했다.

반면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북한을 바라보는 우리 국민의 언 가슴이 조금씩 풀릴 기미를 보이고 있다”며 “본격적인 교류 협력으로 나가는 데 가장 시급한 사안은 문재인 정부가 집권 초부터 일관되게 요청한 이산가족 상봉과 남북군사회담 개최”라고 말했다.

<사진=정동영 민주평화당 의원 페이스북>

정동영 민주평화당 의원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남북정상회담을 지지한다”며 “6.15 정상회담이 적대의 세월을 화해의 시간으로 바꾸었듯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 간의 정상회담은 전쟁위협의 한반도를 평화체제의 한반도로 바꿔내야 한다”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오채윤 기자 (cha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