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금융

농협금융, 블록체인 통합인증 개발…상반기 출시 목표

CDO협의회 논의...계열사 모바일앱 '원샷 로그인'
앱별로 흩어진 고객 하나로 모아 시너지 제고

  • 기사입력 : 2018년01월31일 14:53
  • 최종수정 : 2018년01월31일 14: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이 기사는 1월 30일 오전 10시52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뉴스핌=최유리 기자] 농협금융지주가 블록체인 기술에 기반한 통합인증 서비스를 개발한다. 한 번의 인증만으로 농협금융그룹의 은행, 보험, 카드, 증권 등 각 계열사 모바일앱을 이용할 수 있게 하려는 거다. 올 상반기 중 출시가 목표다.

30일 농협금융 고위 관계자에 따르면 농협금융은 올해 신설한 디지털금융최고책임자(CDO·Chief Digital Officer) 협의회를 최근 개최하고, 이 같은 계획을 논의했다. CDO 협의회는 그룹의 디지털 금융 전반을 다루는 의사결정기구로 각 계열사 디지털 금융 총괄이 참석한다.

농협금융은 당초 연내 출시할 예정인 슈퍼앱(가칭)과 통합인증 서비스를 함께 선보일 예정이었다. 하지만 이 회의에서 계획을 바꿔 통합인증 출시 시기를 올 상반기로 앞당겼다. 슈퍼앱은 기존 앱인 'NH스마트뱅킹'을 중심으로 'NH금융상품마켓', 'NH스마트인증' 등을 통합한 모바일 플랫폼이다.

이 관계자는 "블록체인 기반의 통합인증을 준비하고 있는데 CDO 협의회에서 이에 대한 정보를 공유할 것"이라며 "상반기 정도에 내놓을 수 있도록 주문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블록체인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농협금융이 블록체인 통합인증 개발에 돌입한 것은 편의성과 보안성이 높기 때문이다. 블록체인은 암호화된 개인 정보와 거래 내용을 여러 서버에 분산, 관리하는 것으로 금융권에서 주목하고 있는 기술이다.

블록체인 통합인증 서비스를 활용하면 한 번의 인증으로 각 그룹사 앱을 별도 로그인 없이 이용할 수 있다. 기존에는 농협은행, 농협카드 등 그룹사 모바일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별도 인증앱을 설치하고, 각 앱마다 따로 인증을 받아야 했다.

농협금융 입장에선 슈퍼앱 출시 전 통합인증 서비스를 구축하면 앱별로 흩어져 있던 고객들을 자연스럽게 한데 모을 수 있다. 현재 농협금융은 NH스마트뱅킹, 올원뱅크, NH농협카드 스마트앱 등 17개 앱을 운영하고 있어 이용 편의성을 높이고 금융 서비스 간 시너지를 높이는 게 과제다.

농협금융은 통합인증 서비스를 개발하기 위해 블록체인 관련 스타트업을 참여시킬 예정이다. 현재 농협은행은 NH핀테크혁신센터를 통해 금융기술 스타트업을 지원하고 있다. 아울러 세계 최대 블록체인 컨소시엄인 'R3CEV'에 가입해 관련 기업들과 기술 제휴를 맺고 공동 연구를 진행 중이다.

이로써 금융권 내 블록체인 기술 경쟁은 뜨거워질 전망이다. 신한금융그룹도 지난 22일 블록체인 통합인증 개발에 돌입해 상반기 출시를 예고한 바 있다.

농협금융 관계자는 "편의성 등을 높혀 올해 올원뱅크 가입자를 250만으로 끌어올릴 것"이라며 "그룹사와 공동 대응해 블록체인,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 신기술을 업무 전반에 접목하겠다"고 강조했다.

 

[뉴스핌 Newspim] 최유리 기자 (yrcho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