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글로벌

미국 12월 근원물가 11개월간 최대 상승

  • 기사입력 : 2018년01월12일 23:15
  • 최종수정 : 2018년01월12일 23: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지난해 말 미국의 근원 물가가 11개월간 가장 큰 폭으로 오르면서 살아나는 물가 압력을 보여줬다.

맨해튼 5번가의 쇼핑객들 <사진=블룸버그>

미 노동부는 12일(현지시간) 지난해 12월 소비자물가지수(CPI)에서 변동성이 큰 식품과 에너지를 제외한 근원 CPI가 한 달 전보다 0.3% 상승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1월 이후 가장 큰 폭의 오름세로 금융시장 전문가 전망치 0.2%를 웃도는 결과다. 1년 전과 비교하면 근원 CPI는 1.8% 올라 11월 1.7%보다 상승 폭을 키웠다.

전체 CPI는 휘발유 값이 내려가면서 한 달 전보다 0.1% 상승에 그쳤으며 전년 대비 2.1% 올랐다.

12월 월세는 한 달 전보다 0.4% 상승했으며 자가소유비용(Owners' equivalent rent of primary residence)도 0.3% 올랐다. 의료비용은 처방비용이 1.0% 오르면서 0.3% 상승했으며 새 차 가격도 1월 이후 가장 큰 폭인 0.6% 올랐다.

반면 휘발유 가격은 2.7% 상승했다. 직전 2개월 연속 전월 대비 보합세를 유지하던 식품 가격은 12월 중 0.2% 상승했다.

미국의 고용시장이 완전고용(일하고자 하는 의지와 능력을 갖춘 사람이 원하는 때 취업할 수 있는 상태)이라는 연방준비제도(Fed)의 목표에 근접했지만, 여전히 낮은 물가는 통화정책 정상화를 진행 중인 연준을 불안하게 하는 요인이다.

지난 2015년 말부터 기준금리 인상을 시작해 지난해에도 총 3번의 인상을 단행한 연준은 올해도 3차례 금리를 올릴 것으로 전망된다. 그러나 연준 내부에서는 물가가 연준의 목표치인 2%를 향할 것이라는 분명한 근거를 보기 전까지 금리 인상 속도를 늦춰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연준이 선호하는 물가지표인 근원 개인소비지출(PCE) 물가지수는 지난 2012년 5월 이후 2%를 밑돌고 있다.

 

[뉴스핌 Newspim] 김민정 특파원 (mj722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