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뮤지컬 '안나 카레니나' 정선아 "안나를 통해 큰 아픔, 고통, 또 다른 행복을 만나시길 바란다"

  • 기사입력 : 2018년01월13일 00:00
  • 최종수정 : 2018년01월13일 00: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배우 정선아가 12일 오후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열린 뮤지컬 '안나 카레니나' 프레스콜에서 열연을 펼치고 있다. /김학선 기자 yooksa@

[뉴스핌=양진영 기자] 뮤지컬 '안나 카레니나' 정선아가 관객들에게 인간 본연의 아픔과 고통, 또 다른 행복을 느끼게 하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12일 서울 서초동 예술의 전당 오페라극장에서는 뮤지컬 '안나 카레니나' 프레스콜이 열렸다. 이 자리에는 알리나 체비크 연출과 배우 정선아, 민우혁, 이지훈, 서범석 등을 포함해 제작 크리에이티브들이 모두 참석했다. 개인적인 사정으로 안나 역의 옥주현은 불참했다.

이날 정선아는 러시아 뮤지컬에 최초로 도전하며 "어느 나라나 사랑하는 것, 살아가는 거나 관계는 비슷하다. 사랑을 대할 때 러시아 분들은 좀 상당히 적극적이고 불같은 면이 있더라. 우리는 약간 소심하고 여자들은 더 얌전한 느낌이 있다. 연출님이 여배우들에게도 불타는 사랑을 해달라고 많이 부탁을 하셨다"고 차별화 지점을 짚었다.

특히 정선아는 불륜 끝에 파국을 맞은 안나 역을 언급하며 "누구나 이상형, 내가 기다리는 상대를 기대하며 산다. 말하기 예민할 수도 있지만 너무나 완벽한 삶을 살던 안나가 그 전에 느껴보지 못한 첫 눈에 반한 사랑을 하게 된다"고 그의 심리를 설명했다.

이어 "그 사랑 때문에 결국 열차에 뛰어게 되는데 '죽음 같은 사랑'이라고 마지막으로 말한다. 사랑, 행복, 죽음만을 생각한 여자가 안나다. 그것이 사랑인지 행복인지 죽음인지 관객들에게 생각해보시게끔 해보고 싶다"고 바람을 얘기했다.

정선아는 "안나의 사랑이, 또 내가 하는 사랑이 맞다 틀리다보다 안나를 통해 큰 아픔, 고통, 또 다른 행복을 만나시길 바라는 마음이다"라고 찾아올 관객들에게 부탁했다.

뮤지컬 '안나 카레니나'는 러시아의 대문호 톨스토이의 동명의 소설을 원작으로 한 작품으로, 완벽한 귀부인 안나와 젊은 장교 브론스키의 뜨거운 사랑과 비극을 그린다. 오는 2월 25일까지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공연된다. 

[뉴스핌 Newspim] 양진영 기자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