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정치

청와대 "가상화폐 규제 관련, 공식 언급 없을 것"

반대 여론에 놀란 청와대 '갈팡질팡'

  • 기사입력 : 2018년01월12일 10:37
  • 최종수정 : 2018년01월12일 23:5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정경환 기자] 청와대가 가상화폐 규제와 관련해 "코멘트(언급) 없을 것"이라며 공을 부처로 넘겼다.

청와대 관계자는 12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가상화폐 관련 추가 입장이 있는가'라는 질문에 "해당 부처를 취재해 달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관계자는 그러면서 "부처에서 논의할 문제"라고 덧붙였다.

앞서 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전날 기자간담회에서 "가상화폐는 도박"이라며 "가상화폐 거래소 금지 법안을 준비 중이고, 거래소 폐쇄까지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갑작스런 정부의 거래소 폐쇄 방침에 가상화폐 투자자들의 반대 여론이 들끓었다.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전날 하루 동안에만 2300여 건의 가상화폐 규제 관련 청원이 올라왔다. 군데군데 찬성 입장이 보이기도 했지만, 거의 대부분은 거래소 폐쇄에 반대하는 이들이었다.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에 이어 박 장관 해임을 촉구하는 청원도 생겨났다. 그보다 먼저 지난달 28일 등록된 '정부는 국민들에게 단 한 번이라도 행복한 꿈을 꾸게 해 본 적 있습니까?'라는 가상화폐 규제 반대 청원에는 이날 현재 10만 명 가량이 참여했다.

이에 청와대에서는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이 나서 "암호화폐 거래소 폐지와 관련한 박 장관의 발언은 법무부가 준비해 온 방안 중 하나"라며 "확정된 사안이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이와 관련,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어제 박 장관이 말한 건 청와대와 사전에 조율을 안 한 거다"면서 "안 했으니까 (윤) 수석이 그렇게 했지"라고 언급했다.

청와대 전경 /김학선 기자 yooksa@

 

[뉴스핌 Newspim] 정경환 기자 (ho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