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사회

'폭설' 제주공항 운항 재개..아시아나·티웨이 승객 탑승

11일 오전부터 3차례 활주로 폐쇄..397편 운항 차질
공항공사 "승객 7000명 오늘 모두 수송할 것"

  • 기사입력 : 2018년01월12일 08:27
  • 최종수정 : 2018년01월12일 08: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김범준 기자] 10일 밤부터 시작된 폭설로 활주로 폐쇄와 무더기 결항이 발생했던 제주공항이 오늘 아침 운행이 재개되고 있다.

지난 11일 제주국제공항에서 활주로 2차 폐쇄 이후 첫 이륙한 이스타항공 2162편. [뉴시스]

한국공항공사에 따르면, 현재 제주공항은 오전 7시45분 출발 예정인 아시아나항공 8120편과 오전 7시55분 출발 예정인 티웨이항공 722편의 첫 탑승이 이뤄지고 있다.

이어 8시 출발 예정인 대한한공 1992편 탑승준비가 시작되는 등 항공편 운행이 정상화 되가는 양상이다.

이날 첫 이륙 예정으로 관심이 모여졌던 진에어 401편(오전 6시)과 제주항공 9192편(오전 6시40분)은 결국 정시에 이륙하지 못했다.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현재 제주국제공항 인근은 대설경보 속에 강풍이 불고 오전 9시까지 1cm 미만의 눈이 내리겠지만, 오후부터 눈이 그치면서 항공기 운항에는 무리가 없을 전망이다.

대설경보가 발효 중인 제주동부와 산지를 제외한 지역은 바람과 눈발도 점차 약해지면서 몰아쳤던 한파는 풀릴 것으로 보인다.

한국공항공사 제주지역본부는 폭설로 이틀째 제주에서 발이 묶인 7천여명을 이날 하루동안 모두 수송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제주공항은 지난 11일 오전 8시33분 활주로 제설작업을 위한 첫 활주로 폐쇄 이후 12일 새벽까지 모두 세 차례 운항이 중단됐다. 출·도착 기준 항공편 220편이 결항했고 14편이 회항했다. 163편은 지연 운항했다.

한편 사흘 째 제주 동부 및 남부 앞바다에 내려졌던 풍랑주의보는 지난 11일 오후 1시 해제되면서 제주항의 여객선 운항은 정상 재개 중이다. 

한라산을 지나 제주시와 서귀포를 오가는 1100도로와 5.16 도로는 여전히 교통이 통제되고 있다. 

[뉴시스]

[뉴스핌 Newspim] 김범준 기자 (nunc@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