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나우앤퓨처

중국 인터넷 생방송 트렌드 변화, 왕훙에서 상금 건 퀴즈게임으로

인터넷 퀴즈 생방송에 투자 봇물
라이브 퀴즈 2018년 핫이슈로 등극

  • 기사입력 : 2018년01월11일 07:46
  • 최종수정 : 2018년02월02일 14: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편집자] 이 기사는 1월 10일 오후 5시02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뉴스핌=강소영 기자] '왕훙(網紅·인기 인터넷 생방송 진행자) 경제' 신드롬을 불러일으켰던 중국 인터넷 생방송 업계에 '퀴즈 게임 생방송'의 새로운 방식의 비즈니스 열풍이 불면서 관련 업계 생태계의 변화를 예고하고 있다. 

연초부터 중국 자본시장의 스타 투자자들이 앞다퉈 퀴즈 게임 생방송 전문앱과 방송에 자금을 대며 인기몰이에 앞장서고 있다.

라이브 퀴즈 게임이란 인터넷 생방송 채널에서 진행하는 퀴즈 프로그램으로 참가자들이 우승하면 상금을 받을 수 있다.

중궈치예자(中國企業家) 등 복수의 중국 매체에 따르면,라이브 퀴즈 게임 전문 앱 충딩다후이(衝頂大會), 온라인 매체 진르터우탸오(今日頭條) 산하의 인터넷 생방송 채널 시과스핀(西瓜視頻), 치후360이 투자한 화자오(花椒), 잉커(映客)의 4대 중국 인터넷 생방송 업체가 모두 라이브 퀴즈 게임을 올해의 전략 비즈니스 모델로 삼아 경쟁적으로 자금과 진용 구축에 나섰다.

이들의 뒤에는 왕젠린(王健林) 완다그룹 회장의 아들이자 전문 투자자로 활동하고 있는 왕쓰충(王思聰), 치후360 창업자 저우훙이(周鴻祎), 잉커 창업자 펑유성(奉佑生), 진르터우탸오 창업자 장이밍(張一鳴) 등 대형 자본가들이 포진하고 있다.

특히 인터넷에선 새롭게 부상한 비즈니스 모델을 둘러싼 '큰손' 자본가들의 '설전'이 벌어지면서 '생방송 인터넷 퀴즈 프로그램'에 대한 관심도가 더욱 높아지고 있다. 

지난 8일 저녁 독립 라이브 퀴즈 플랫폼 '충딩다후이(衝頂大會)'의 투자자 중 한 명인 왕쓰충은 "2018년 새해 첫 주 총결산. 왕쓰충, 장이밍, 저우훙이, 펑유성 모두가 돈을 쐈다(라이브 퀴즈 방송에 상금을 제공했다는 의미)"라는 멘트를 남겼다.

이에 치후360의 저우훙이가 "너네들이 뿌린 돈은 내가 쏜 돈에 비하면 별 것도 아니야"라고 받아치며 경쟁자들을 자극했다.

잉커 창업자 펑유성도 "지난해 12월 24일 내가 처음으로 돈을 뿌리기 시작했는데,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좇아오다니. 난 앞으로 10억 위안을 더 쏟아부을 것!"이라고 밝히며 인터넷 생방송 퀴즈 프로그램을 둘러싼 본격적인 자금 수혈 경쟁의 포문을 열었다.

투자 경쟁이 일면서 방송에 걸린 상금도 천정부지로 치솟고, 상금을 노린 시청자들의 참여도 늘고 있다.

이제까지 인터넷 생방송 퀴즈 프로그램 1회의 상금은 통상 10만 위안 수준이었다. 그러나 9일 화자오 플랫폼이 메이퇀(美團)그룹을 타이틀 스폰서십으로 유치해 기존보다 10배나 많은 102만 위안(약 1억 7000만 원)의 상금을 내걸고 생방송 퀴즈 프로그램을 '백만의 위너(百萬贏家)'를 진행해 업계에 충격을 안겼다.

특히 화자오가 기업을 광고주로 유치한 것은 인터넷 생방송 퀴즈 프로그램이 예상보다 빨리 비즈니스 모델로 자리잡을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다. 

9일 방송에서 퀴즈에 답한 참여자 수는 400만 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타이틀 스폰서십에 참여한 메이퇀은 순식간에 400만 명을 대상으로 광고 효과를 누릴 수 있게 됐다.

이날 퀴즈에선 메이퇀그룹의 사업과 관련이 있는 음식배달, 관광관련 문제가 4문제 출시됐다.

화자오는 인터넷 생방송 퀴즈 프로그램의 비즈니스 수익 모델을 빠르게 찾아가며 이 분야의 선두 업체로 두각을 드러내고 있다.

'백만의 위너' 인터넷 생방송에 기존 왕훙 출신이 아닌 전문 MC를 기용했고, 장쑤위성TV와 협업해 TV를 통해서도 시청과 참여가 가능토록 했다.

인터넷 생방송 퀴즈 프로그램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화자오는 갈수록 대담한 전략을 내세우고 있다. 1회 상금 액수도 200만, 400만, 530만 위안까지 천정부지로 상향하고 있다.

퀴즈를 잘 만 풀면 수 억 원의 상금을 탈 수 있다는 유혹에 인터넷 퀴즈 프로그램에 참가하는 중국인들이 기하급수적으로 늘면서, 인터넷 생방송 퀴즈가 삽시간에 국민 '게임'으로까지 불리고 있다.

◆ 퀴즈 프로그램 열풍, 인터넷 방송 트렌드 변화 촉진하나 

인터넷 생방송에 퀴즈를 접목한 아이디어는 중국에서 처음 생긴 것은 아니다. 2017년 8월 무료 라이브 게임 쇼 앱 HQ트리비아(HQ Trivia)가 애플스토어에 처음 출시됐는데, 불과 4개월 만에 40만 명이 넘는 사용자가 이 앱을 이용했다.

HQ의 이용 방법은 가능하다. 매일 일정 시간 상금이 걸린 퀴즈가 제공되고, 인터넷 생방송 진행자가 정답을 알려준다. 문제가 제시된 후 10초 내에 정답을 제공하면 다음 단계로 넘어갈 수 있고 그렇지 못하면 게임에서 퇴출되는 방식으로 최종 우승자가 상금을 거머쥐게 된다.

HQ의 성공에 아이디어를 얻은 중국 인터넷 생방송 플랫폼 잉커가 지난해 12월 24일 '황금 손가락(黄金手指)'라는 이름으로 유사 프로그램을 출시했다. 뒤이어 25일 '충딩다후이'라는 경쟁 앱이 앱스토어에 올라오면서 중국 내에 인터넷 생방송과 퀴즈를 결합한 방송 모델이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지난주 3일 왕쓰충은 자신의 웨이보(중국 SNS)에 "오늘 밤 9시 '충딩다후이'에 10만 위안(약 1700만 원)을 쏘겠다"고 예고했고, 이날 9시 진행된 방송에선 28만명의 이용자가 몰렸다.

'충딩다후이'측은 향후 20만 위안 상금에 100만 위안 광고비를 유치해 2018년 100만 명의 이용자를 확보한다는 계획을 수립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같은 현상은 인터넷 진행자와 크리에이터에 의존하는 인터넷 생방송 산업의 변화를 불러올 것으로 보인다. 이미 레드오션이 된 인터넷 생방송 시장에서 새로운 형식의 비즈니스 모델로 주목을 받고 있는 양상이다. 

2016년 상반기부터 시작된 인터넷 방송의 폭발적인 인기가 불과 1년도 안돼 식기 시작했고, 2017년 인터넷 생방송 업계는 버블 붕괴와 정부의 관리감독 강화로 어려운 한 해를 보내야 했다.

이런 분위기 속에서 대형 투자자를 붙잡지 않은 업체들이 고사의 위기에 놓이게 됐다. 잉커가 가장 대표적 사례. 잉커는 인수 의사를 밝혔던 투자자가 인수를 포기하고, 내부 경영까지 어려워 지고 있었다.

이때 HQ의 성공 사례를 먼저 접한 잉커가 퀴즈 생방송에 먼저 뛰어들었고, 관련 시장의 성장성을 높이 평가한 경쟁 업체와 투자자들이 진출이 봇물을 이루게 된 것.

시장 전문가들은 퀴즈 생방송이 단기간에 이용자 수를 늘리고 회사의 수익을 향상할 수 있는 참신한 소재라는 데 동의한다. 장기적으로도 인터넷 생방송 프로그램의 안정적인 경영을 돕는데 한몫할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거액의 상금을 노린 단체 '커닝'과 작전 세력의 출현 등 부작용이 속출하면서 해당 비즈니스 모델이 위기에 직면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뉴스핌 Newspim] 강소영 기자 (js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