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통일부 "9일 남북고위급 회담 전체회의 오전 10시 개시"

"구체 일정 조율 중"

  • 기사입력 : 2018년01월08일 11:20
  • 최종수정 : 2018년01월08일 11: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노민호 기자] 통일부는 9일 예정된 남북 고위급 당국회담이 오전 10시 전체회의를 시작으로 개시된다고 밝혔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사진=뉴시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8일 정례브리핑에서 "내일 회담은 오전 10시 전체회의가 열리는 것으로 시작된다"면서 "이것은 북측과 합의된 사안"이라고 말했다.

백 대변인은 세부일정과 관련해 "지금까지 확정된 것은 10시 전체회의"라면서 "회담이 열리면 보통 남북 상호 연락관 간 협의를 해서 회의 일정을 정해나가고 있다. 회의 종료시간은 아직 결정된 것이 없다"고 설명했다.

백 대변인은 회담에 대비한 정부 차원의 '사전 준비'와 관련된 질문에 "평창 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 북한의 참가 논의에 집중하면서 평화올림픽을 위해 북한에 제의한 사항들이 있다"며 "그런 것들을 중심으로 해서 준비를 해나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백 대변인은 이어 "남북관계 개선의 상호 관심사항, 특히 (작년) 7월 17일 제의한 (군사당국회담, 적십자회담) 시급성이 있는 그런 부분들을 중심적으로 논의가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만반의 준비들을 하고 있다"며 "전략회의, 모의회의 모두 다 진행을 했다"고 밝혔다.

백 대변인은 이와 함께 회담 대책과 관련,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대통령에게 직접 보고했다고 말했다. 그는 "회담 대책은 차관 주재 전략기획단 회의, 장관 주재 전략회의 등 유관부처 간 긴밀한 협의를 거쳐 수립했으며, 이후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 협의를 거쳐 확정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회담 대표 임명도 통일부 장관이 관계기관의 장과 긴밀히 협의한 후, 국무총리를 거쳐 대통령 재가를 받아서 했고 대북 통보조치했다"고 덧붙였다.

 [뉴스핌 Newspim] 노민호 기자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