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정치

북한, '남북고위급회담 9일 개최' 제안 수락(상보)

통일부 "전통문 보내와…의제, 평창올림픽·남북관계 개선 문제"

  • 기사입력 : 2018년01월05일 10:50
  • 최종수정 : 2018년01월05일 10: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노민호 기자] 북한이 5일 한국 정부의 '남북고위급회담 9일 개최' 제안을 전격 수락했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사진=뉴시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이날 오전 10시 16분쯤 북측에서 전통문이 왔다"면서 "우리 측이 제의한 1월 9일 판문점 평화의 집 회담제안을 수락했다"고 밝혔다.

백 대변인은 "회담 개최 관련한 실무적인 문제들은 문서 교환 방식으로 협의하기로 했다"면서 "의제와 관련해서는 평창올림픽 경기대회를 비롯한 남북관계 개선 문제"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전통문 명의는) 북한의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리선권, 그 다음에 수신은 대한민국 통일부 장관 조명균으로 돼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남북당국은 지난 3일 오후 3시30분쯤 첫 통화를 시작으로 지난 4일까지 모두 5차례에 걸쳐 판문점 연락채널을 통해 전화를 주고 받았다.

[뉴스핌 Newspim] 노민호 기자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