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대중문화일반

모모랜드 주이 "외모 평가 논란?…힘들었지만 미의 기준은 없다고 생각한다"

  • 기사입력 : 2018년01월04일 00:00
  • 최종수정 : 2018년01월04일 00: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걸그룹 모모랜드(혜빈, 연우, 제인, 태하, 나윤, 데이지, 아인, 주이, 낸시)가 3일 오후 서울 방이동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세 번째 미니앨범 'GREAT!'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멋진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김학선 기자 yooksa@

[뉴스핌=이지은 기자] 모모랜드 주이가 외모논란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3일 모모랜드가 서울 송파구 방이동에 위치한 올림픽홀 뮤즈라이브에서 세 번째 미니앨범 ‘그레이트(GREAT!)’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이번 타이틀곡 ‘뿜뿜’은 마음에 드는 이성이 나를 좋아할 수 있도록 내 매력을 뿜어내겠다는 의미를 담은 노래로, 펑키하우스 장르에 단순한 기타리프와 신스브라스 테마가 더해졌다.

이날 모모랜드 멤버 주이는 자신의 외모 평가 논란에 대해 “나보다 주위 분들이 더 많은 걱정을 해주셨다. 물론 나도 힘들고 속상하지만 그걸 이겨내지 못할 것이었다면 이 직업을 택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운을 뗐다.

걸그룹 모모랜드(혜빈, 연우, 제인, 태하, 나윤, 데이지, 아인, 주이, 낸시)가 3일 오후 서울 방이동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세 번째 미니앨범 'GREAT!'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멋진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김학선 기자 yooksa@

이어 “콤플렉스를 이겨내지 못한다면 더 힘들 것 인데, 나는 다행스럽게도 워낙 긍정적이다. 그리고 미(美)의 기준은 없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특히 주이는 “처음 주목받았을 때 ‘셀기꾼’이라는 말이 힘들었는데 그걸로 관심을 받았다면, 또 모모랜드를 조금이라도 더 알릴 수 있었다면 다행이라고 생각한다”며 팀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모모랜드 세 번째 미니앨범 ‘GREAT!’에는 타이틀곡 ‘뿜뿜’을 포함해 ‘궁금해’ ‘Same Same’ ‘Fly’까지 총 6곡이 수록됐다.

[뉴스핌 Newspim] 이지은 기자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