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부동산

'무선충전 전기차' 외 25개 기술 상용화나서

국토부 '국토교통 연구개발 우수성과 25선' 선정

  • 기사입력 : 2017년12월18일 06:00
  • 최종수정 : 2017년12월18일 06:5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서영욱 기자] 무선 충전 전기자동차를 비롯한 25개 차세대 기술을 상용화한다. 

18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충전 플러그가 필요 없는 무선 충전 전기자동차 상용기술'을 포함한 25개 기술을 사업화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2017 국토교통 연구개발 우수성과 25선'을 선정했다.

무선충전이 가능한 전기자동차 <사진=국토교통부>

'국토교통 연구개발 우수성과'는 매년 국토부 연구개발 사업 중 차세대 기술 개발이나 공공서비스 개선에 기여한 연구과제를 선정한다. 

한국과학기술원은 충전소 없이 도로에서 실시간으로 전력을 공급받아 운행할 수 있는 100kW 급 대용량 무선충전 전기자동차 상용기술을 개발했다. 이 기술을 적용한 전기버스가 구미시에서 4대가 운행 중이다. 세종시에서도 지난 2015년 지난 5월까지 시험운행을 한 바 있다. 

단국대학교에서 개발한 빌더허브는 철근, 콘크리트 같은 건물 골조 물량 산출에 특화된 건축정보모델(BIM)도구다. 해외 기술에 100% 의존하던 설계 도구를 사업화에 성공한 사례다. 이를 적용 시 철근 물량 오차율을 10%대에서 1%대로 줄일 수 있다. 

3~6개월이 소요되던 1000장 이상의 철근 배근 상세설계도를 3차원 건축정보모델에서 실시간으로 작성할 수 있어 생산성도 획기적으로 향상시켰다는 평가다. 

대동공업㈜은 좁고 비탈진 이면도로, 국립공원 같은 제설이 힘든 지역에서 사용할 수 있는 보급형 소형 제설 장비를 개발했다. 이 장비는 제설제 살포기, 눈삽(스노우블레이드) 같은 각종 작업기를 부착해 다양한 제설 작업이 가능하다. 지난 4월 서울지역에서 시범 운영을 마쳤다. 

국토부는 '연구개발 우수성과 25선'에 선정된 기술을 사업화하고 해외기술로드쇼 참가를 지원하기로 했다.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누리집에서 누구나 확인할 수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자율주행차, 드론, 공간정보 같은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연구개발 과제를 내실 있게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서영욱 기자(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