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산업

KT, 음성인식 AI 기술 중국·일본과 공유

차이나모바일·NTT도코모와 2022년까지 협력

  • 기사입력 : 2017년11월29일 15:23
  • 최종수정 : 2017년11월29일 15: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양태훈 기자] KT, 차이나모바일, NTT도코모 3사가 손잡고 음성인식 인공지능(AI) 기술과 서비스를 개발한다.

29일 KT(대표 황창규)는 중국 광둥성 광저우 콘래드 호텔에서 'SCFA 2017년 회장단 총회'를 개최, 차이나모바일과 NTT도코모 등과 오는 2022년까지 전방위 협력에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SCFA(Strategic Cooperation Framework Agreement) 는 아시아 최대 규모의 통신사업자간 전략 협의체다. KT가 주도해 지난 2011년 설립했다.

회사측에 따르면 SCFA 내 'AI 태스크포스(TF)' 팀을 신설한다. 또 AI 기반 음성인식 솔루션 개발을 위한 소프트웨어인 API(응용 프로그램 인터페이스)를 공유하고 다양한 테스트를 진행한다. 상호협력 가능한 서비스도 발굴한다.

29일 중국 광둥성 광저우 콘래드 호텔에서 열린 'SCFA 2017년 회장단 총회' 모습. 우측부터 토시키 나카야마 NTT도코모 부사장, 황창규 KT 대표, 샤위에지아 차이나모바일 부총재. <사진=KT>

아울러 KT와 차이나모바일은 상호간 통·번역 데이터 교환을 통해 각사의 다국어 AI 데이터 베이스도 정교화할 방침이다.

황창규 KT 대표는 이와 관련해 "올해로 출범 7년째를 맞은 SCFA는 KT, 차이나모바일, NTT도코모 3사가 동북아 3국에서 앞선 ICT 서비스를 제공하는 밑거름이 됐다"며, "KT는 한중일 AI 협력을 통해 국내 서비스 고도화는 물론 글로벌 AI 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강조했다.

 

[뉴스핌 Newspim] 양태훈 기자 (flam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