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연극

김영하 원작 '빛의 제국' 프랑스 투어 떠난다…문소리·지현준 등 초연 멤버 모두 참여

  • 기사입력 : 2017년11월02일 13:38
  • 최종수정 : 2017년11월02일 13: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황수정 기자] 국립극단(예술감독 김윤철)과 오를레랑 국립연극센터가 공동 제작한 '빛의 제국'이 프랑스 투어를 떠난다.

연극 '빛의 제국'은 한국의 대표적인 소설가 김영하의 원작 '빛의 제국'을 각색한 것으로, 지난해 3월 한국 명동예술극장에서 초연되었고 같은 해 5월 프랑스 오를레앙 국립연극센터 Salle Antoine Vitez 무대에 오른 바 있다.

작품은 남파된 북한 간첩의 이야기로, 20여 년간 서울에서 잊혀진 존재로 살아온 스파이 김기영이 갑작스런 귀환 명령을 받으면서 24시간 내에 서울에서의 인생을 정리하는 내용을 담는다.

배우 문소리가 6년 만에 선택한 연극 복귀작으로 화제가 되었으며, 주인공 김기영 역을 맡은 지현준은 강렬하고도 섬세한 연기로 주목받았다. 공연의 연출이자 각색에도 참여한 아르튀르 노지시엘(Arthur NAUZYCIEL)은 원작의 큰 줄거리를 따라가면서 분단국가를 받아들이는 한국인들의 인식을 이방인의 관점으로 보여줬다.

프랑스 공연 이후 현지 프로듀서들로부터 제안 받아 성사된 이번 투어는 브르타뉴 국립극장이 매년 주최하고 있는 대형 국제공연예술제인 TNB 페스티벌의 공식 초청작이다. 또 아비뇽 페스티벌의 전 공동 예술감독인 오르탕스 아르샹보(Hortense Archambault)가 새롭게 이끄는 파리 보비니 극장 MC93의 오프닝 시즌 공연이다.

'빛의 제국' 프랑스 투어는 스태프 및 배우 등 모든 초연 멤버가 그대로 참여한다. 오는 9일부터 12월 10일까지 프랑스 렌느의 브르타뉴 국립극장, 클레르몽페랑의 코메디 클레르몽페랑, 파리 보비니의 MC93 순으로 이어진다. 한국어로 공연하며 프랑스어 자막이 제공된다.

 

[뉴스핌 Newspim] 황수정 기자(hsj1211@newspim.com)·사진 국립극단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