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경제

10월 수출 450억달러 7.1% 증가…조업일수 부족에도 선방(상보)

10개월 만에 두자릿수 증가율 마감…조업일수 부족 탓
수입도 7.4% 늘어 동반 둔화…무역흑자 73억달러 순항

  • 기사입력 : 2017년11월01일 09:17
  • 최종수정 : 2017년11월01일 09: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세종=뉴스핌 최영수 기자] 10월 수출이 조업일수 부족으로 전년대비 7.1% 증가하는데 그쳤다. 지난달 초 열흘간의 최장기 연휴가 이어지면서 조업일수가 4.5일 부족했기 때문이다.

12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지만 두 자릿수 증가율은 10개월 만에 마감됐다. 지난 9월 35% 급등한 이후 숨고르기를 하는 모습이다.

1일 산업통상자원부와 관세청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액은 449억7900만달러로 전년동기대비 7.1% 늘었고 수입액은 376억5200만달러로 7.4% 늘었다. 같은 기간 무역수지는 73억2700만달러를 기록하며 69개월 연속 흑자기조를 이어갔다.

월별 수출 증가율을 보면 지난해 5.9% 감소한 이후 올 들어 3월부터 10% 이상 증가세를 이어갔다. 4월에 24.2% 급등한데 이어 7월 19.5%, 8월 17.4%, 9월에는 35% 급등하며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그래프 참고).

올 들어 10월까지 누적 수출액은 4752억달러로서 전년대비 17.3% 늘었고, 같은 기간 수입액은 3925억달러로 18.7% 증가했다. 10월까지 누적 무역수지는 826억달러를 기록하고 있다.

10월 일평균 수출액은 25억만달러를 기록하며 전년대비 34%나 급증하며 11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품목별로 보면 13대 주력품목 중 7개 품목의 수출이 증가했고, 이 중 반도체와 선박, 석유제품은 두 자릿수 증가율을 보였다. 하지만 조업일수 영향이 비교적 큰 자동차, 일반기계, 섬유 수출은 감소세를 면치 못했다.

지역별 수출은 중국 수출이 13.5% 늘면서 3개월 연속 회복세를 이어갔고, 아세안 수출도 17.4% 늘면서 12개월 연속 두 자릿수 증가율을 이어갔다.

산업부는 "조업일수 감소에도 불구하고 12개월 연속 증가세를 유지했다"며 "아세안과 인도 CIS, 수출비중이 증가세를 유지해 시장다변화 추세가 지속됐다"고 분석했다.

[뉴스핌 Newspim] 최영수 기자 (drea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