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문화 > 문화일반

뮤지컬 '모래시계', 그 시절 국민드라마를 무대로…조광화 연출 "현 청년 세대도 공감할 것"(종합)

  • 기사입력 : 2017년10월30일 13:40
  • 최종수정 : 2017년11월02일 00: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30일 오전 서울 중구 충무아트홀에서 열린 뮤지컬 ‘모래시계’ 제작발표회에서 제작진과 배우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형석 기자 leehs@

[뉴스핌=양진영 기자] 조광화 연출, 김문정 음악감독이 뮤지컬 '모래시계'로 손 잡았다. 명연출과 제작진, 명배우들이 만나 '2017년화' 된 국민 드라마 '모래시계'를 무대에 올린다. 

30일 서울 중구 퇴계로 충무아트센트 컨벤션홀에서는 뮤지컬 '모래시계'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조광화 연출, 김문정 음악감독, 김우형, 신성록, 한지상, 조정은, 김지현, 장은아, 박건형, 강필석, 최재웅, 박성환, 강홍석, 김산호, 손동운, 이호원 등이 참석했다.

이날 조광화 연출은 '모래시계'를 제작하며 "다 아시다시피 90년대 SBS에서 방영되고 전국적으로 인기리에 방영된 드라마다. 당시 시대와 세 청년과 우정과 사랑을 다뤄서 깊은 공감을 이뤘다. 기대하는 것은 당시 분들의 향수? 추억을 건드리는 시간이 되지 않을까 하는 점"이라고 작품을 만들게 된 계기를 말했다.

김문정 음악감독은 '모래시계'의 주요 넘버를 언급하며 무대에서 재현될 명곡들에 기대를 높였다. 그는 "90년대 음악적 정서와 서정적인 멜로디를 배제하고 갈 수 없었다. 그때 시청자들의 심금을 울렸던 멜로디를 주축으로 발전시켜 현대적으로 표현하는 걸 고민했다. 여러 작품에서 명곡을 선보였던 오상진 작곡가의 곡이 배우들의 입을 통해 나오면서 깊고 큰 울림을 드릴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태수 역의 김우형은 "워낙에 유명한 작품이고 95년도에 중2 방황하던 시절이었다. 이 드라마를 보고 배우를 하겠다고 마음 먹었었다"면서 "꾸준히 좋아하고 사랑했던 드라마고 무대에서 과연 어떻게 표현할 수 있을지 기대감이 크다. 제겐 운명같은 작품"이라고 '모래시계'에 애정을 드러냈다.

한지상은 "섭외를 주셨을 때 '제가 어떻게 최민수 선배님 역할을 해요?'라고 물었었다. 고민이 커서 쉽게 결정을 할 수 없었다"면서도 "저는 도전을 사랑하는 남자고 도 자만 들어도 가슴이 설렌다. 그래서 하게 됐다. 잘하냐 못하냐는 여러분이 판단해달라"고 나름의 자신감을 보였다.

배우 조정은이 30일 오전 서울 중구 충무아트홀에서 열린 뮤지컬 ‘모래시계’ 제작발표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형석 기자 leehs@

혜린 역의 조정은은 "섭외 제안을 받았을 때 깊게, 길게 고민했었다. 원작이 너무 훌륭해서 원망스러울 정도였다"면서도 "그럼에도 하게 된 이유는 창작 작업이라는 것과 조광화 연출님이 계서서였다. 부딪히는 일도 있겠지만 그 안에서 배울 수 있고 성장할 수 있는, 도움이 되는 어려움이 있을 거라 생각했다. 물음표와 느낌표 사이에서 치열하게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

또 조 연출은 뮤지컬 '모래시계'의 메시지를 두고 "잘못된 힘의 시대가 청년들을 얼마나 아프게 하는지. 그렇게 주제를 잡았다. 그 시대나 지금 시대나 구체적인 사건은 약간 다르다. 그때는 좀 더 정치적이고 지금은 경제적으로 아파한다. 청년들이 깨지고 쓰러지고 힘들어하는 건 마찬가지"라고 솔직한 관점을 드러냈다.

연출가 조광화가 30일 오전 서울 중구 충무아트홀에서 열린 뮤지컬 ‘모래시계’ 제작발표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형석 기자 leehs@

그는 "그들을 배려하지 않고 잘못된 힘의 싸움을 하느라 돌보지 못하고 있다. 지금의 청년들도 공감할 수 있는 부분이 많다"면서 "제가 학교에 있기도 한데 청년들을 보면 정말 안쓰럽다. 그들에게 용기를 주고 싶다. 선배들도 이렇게 싸워왔다. 누군가는 쓰러졌지만 누군가는 싸웠고 살아남아서 세상을 조금은 바꿨다. 그런 메시지로 지금의 청년들과 만나고 싶다"고 바람을 드러냈다.

'나 지금 떨고 있니?' '이렇게 하면 널 가질 수 있을 거라 생각했어' 등 작품보다 더 유명한 대사들을 자랑하는 '모래시계'. 하지만 조광화 연출은 "드라마는 드라마고 뮤지컬은 뮤지컬이다. 너무 뻔한 말이지만 많은 의미가 담겼다. 킬링 대사는 넣어보기도 했는데 대사를 치자마자 모두가 빵 터졌다. 안되겠구나 해서 유명 대사는 많이 자제했다. 그치만 굉장히 송지나 작가님만의 감성적인 대사들이 많다. 그런 건 받아오려고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뮤지컬 '모래시계'는 지난 95년 전국민을 열광하게 하며 '귀가시계'라고도 불렸던 드라마 '모래시계'를 원작으로 한 작품이다. 조광화 연출, 김문정 음악감독이 함께 제작한다. 신성록, 한지상, 조정은, 김지현, 장은아, 박건형, 강필석, 최재웅 등이 출연하며 오는 12월 5일부터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공연된다.

[뉴스핌 Newspim] 양진영 기자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