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산업

당정청 "신고리 5·6호기 건설재개 후속조치 신속 착수 "

"공론화위 결과 존중…24일 국무회의서 최종 결정"

  • 기사입력 : 2017년10월20일 18:08
  • 최종수정 : 2017년10월20일 18: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이윤애 기자]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가 20일 '건설재개' 권고안을 발표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가 당정청 회동을 갖고 이를 토대로 한 정책방향을 논의했다.

당정청은 이날 오후 서울 삼청동 국무총리 공관에서 회동을 갖고 총 여섯 가지를 합의했다고 김현 민주당 대변인이 전했다.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 권고안이 발표된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총리공관에서 고위당정청협의가 열리기 전 이낙연 국무총리와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등이 대화하고 있다. /김학선 기자 yooksa@

김 대변인은 "당정청 모두 지난 3개월 동안 많은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공론화 과정을 공정하고 중립적으로 훌륭하게 마무리해 주신 공론화위원회 위원들과 시민참여단의 노고에 경의를 표한다"며 인내를 갖고 공론화 결과를 기다려주신 국민들께도 깊은 감사를 표했다"고 말했다.

이어 "당정청은 오늘 전달받은 공론조사 결과를 존중한다는 점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며 "이에 정부가 공론조사결과 및 권고내용을 토대로 정부 책임 하에 최대한 신속하게 신고리 5·6호기 건설공사에 관한 정책방향을 결정해 다음주 24일 국무회의에 이를 상정해 최종 방침을 확정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당정청은 즉시 정부가 총리실, 산업부, 과기부 등 관계부처 간 차관회의 등을 개최해 정부 정책방향은 물론 그 결정에 따른 세부적인 후속조치 내용에 대해서도 사전에 신속하고 면밀하게 검토해 줄 것을 주문했다"며 "특히 신고리 5·6호기 공사가 재개될 경우 해당지역의 원전 안전성을 보다 제고하기 위한 각별한 대책을 마련해 줄 것도 주문했다"고 회의결과를 전했다.

당정청은 공론조사 결정과 다른 의견을 가진 사람들도 이를 수용해 달라고 부탁했다.

김 대변인은 "당정청은 공론화위원회의 권고내용과 다른 의견을 가진 분들께서도 공론조사 결과에 대해 수용해 주실 것을 간곡히 요청 드린다"며 "결정에 대해 충분히 설명하고 설득하는 노력을 최대한 기울여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정청은 금번 공론화 조사사례가 소중한 과정이었음을 확인했다"며 "신고리 5,6호기 공론조사 과정과 의미를 면밀하게 분석, 정리하여 앞으로 첨예한 갈등 사안을 생산적으로 해결하는데 소중한 자료로 활용되도록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당정청은 공론화위원회에서 원자력발전을 축소하는 방향으로 추진할 것을 권고한 것과 같이 앞으로 원전을 축소하는 등 정부의 에너지정책 전환 기조는 차질없이 추진해 나가야 한다는 점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뉴스핌 Newspim] 이윤애 기자(yuny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