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글로벌

[중국 19차 당대회] 중국 재계 시진핑의 '신시대' 합창, 신시대 정신 재무장 다짐

마윈, 기업가는 사회기여와 애국심 표상 돼야
마밍저 핑안회장, '금융도 신시대 향해 뛰자'

  • 기사입력 : 2017년10월20일 17:38
  • 최종수정 : 2017년10월24일 08:3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이동현, 황세원 기자] 19차 당대회 업무보고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강조한 ‘신시대, 신사상, 신목표, 신장정’에 대해 중국 기업가들이 적극적으로 호응하고 나섰다. 

알리바바의 마윈, 중국평안그룹의 마밍저 등 중국을 대표하는 기업가들은 “시 주석이 향후 중국이 가야할 길을 명확히 제시했다”며 “기업인으로서 사명감을 갖고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 마윈, “도의 지키며 돈벌어야, 다른이 부자되도록 적극 도와야”

마윈(馬雲) 알리바바 회장은 “시 주석의 19차 당대회 업무 보고를 해외 출장 중에 봤다”며 “시 주석이 인민과 역사에 대한 당의 책임과 사명감을 보여줬을 뿐만 아니라 기업인이 가야할 방향을 제시했다”고 밝혔다. 

마 회장은 “기업인은 인민의 생활을 풍요롭게 만들어갈 ‘신예 부대’로, 국가 경제 발전 및 국민 생활 개선에 대한 사명감을 갖고 일해야 한다”며 “사회적 책임감을 갖고 혁신성과 창의성을 갖춘 기업가가 되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19차 당대회 업무 보고에서 언급된 중요 내용 중 하나가 바로 '사회 발전 불균형의 모순'을 해결하는 것”이라며 “이를 개선하는데 있어 기업과 기업인은 자신의 역할을 충분히 해야 한다”고 밝혔다. 마윈 회장은 "기업인으로서 수단 방법 안 가리고 돈만 벌겠다는 생각을 해선 안되며 먼저 부자가 된 사람은 마땅히 다른 사람이 부자가 될수 있도록 도와야한다"고 말했다.  

또한 마 회장은 “이번 당대회에서 시 주석이 빈곤 퇴치에 기반한 전면적 샤오캉(小康, 소강)사회 건설을 다시 한번 약속했다”며 “이는 과거 그 누구도 걸어보지 않은 길이자, 위대한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균형적인 경제 발전 및 현대화 강국을 실현하기 위해서는 혁신성과 창의성을 갖춘 기업가가 필요하다”며 “기업인은 단순히 비즈니스를 하는 사람이 아닌 사회 발전을 이끄는 중요 역량으로서 사회적 책임감과 애국심을 지녀야 한다”고 역설했다.

알리바바 마윈 회장

◆ 마밍저, ‘금융 리스크 방지’ 최우선 과제

마밍저(馬明哲) 중국평안그룹 회장은 “시 주석이 향후 중국 금융업 발전에 대한 방향과 목표를 제시했다”며 “금융 리스크 방지 및 금융 혁신을 위해 모두가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마 회장은 금융업의 근본적 역할에 대해 강조했다. 그는 “금융업은 실물경제를 보조한다는 본연의 역할로 돌아가야 한다”며 “중국평안은 보험, 은행, 신탁, 증권, 자산관리 등 다양한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며 금융 사각지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했다”며 “이후에도 사명감을 갖고 금융 서비스 개선, 사회 발전, 국가 중점 산업 발전 지원 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마 회장은 “지난 30여년간 중국평안은 국제 기준에 부합하는 전면적 리스크 관리 시스템 구축을 위해 주력했다”며 “중국평안은 엄격한 리스크 관리를 통해 금융 리스크 방지에 집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금융 혁신성 제고와 관련해 마 회장은 “과거 5년간 중국평안은 금융자산, 의료헬스케어 등 분야에 혁신 기술 역량을 집중하는 한편 금융 서비스·의료헬스케어·자동차서비스·부동산금융 등 금융생태계 구축을 위해 노력했다”며 “향후에도 자본과 과학기술의 융합 효과를 극대화하는데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그는 “시 주석이 업무 보고에서 강조했듯이 현재 중국은 중국 특색의 사회주의 신(新)시대에 진입, 새로운 역사를 써내려가고 있다”며 “향후 5년은 중국 전면적 소강사회 건설 및 사회주의 현대화강국을 만드는 관건의 시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마 회장은 “중국평안은 새로운 시대 금융 혁신의 리더로서, 중국 금융업의 선진화와 중화민족의 위대한 부흥을 위해 책임을 다하는 기업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중국평안 마밍저 회장


장루이민 하이얼 그룹 회장, 사물인터넷(IoT)기술 발전 촉진 강조

하이얼 그룹의 장루이민(張瑞敏) 회장은 19차 당대회에서 제시한 ‘신시대’의 정신에 따라 모든 사람들이 풍족하고 편안한 생활을 누리는 샤오캉(小康)사회의 실현을 앞당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장회장은 이 목표를 실현하기 위해 중국 최대 가전업체 하이얼의 경우 사물인터넷 기술 개발을 촉진해 소비자들의 생활의 질을 향상시키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 일환으로 소비자들이 직접 제품개발에 참여해 고객의 니즈에 적합한 맞춤형 제품을 개발해내는 성과를 내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런 고객 지향적인 제품 개발방식은 독일의 ‘공업 4.0’등 선진국의 혁신적인 모델과 유사하다고 밝혔다.

더불어 장회장은 모든 가전 제품이 인터넷 네트워크와 연결돼 스마트 가전으로 변모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고객들은 ‘초연결화’된 스마트 환경에서 더욱 쾌적한 생활을 누릴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하이얼 그룹 장루이민 회장

◆장둥닝 베이징은행 회장, 금융서비스 실물 경제 뒷받침 해야

베이징은행(北京银行) 회장 장둥닝(張東寧)은 각 금융 기관들이 시진핑 주석이 제시한 '신시대'를 맞아 실물 경제를 든든히 뒷받침해 경제 활성화에 전면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장회장은 실물 경제를 충실히 지원하기 위해서 금융기관들이 금융서비스의 질적인 성장을 촉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각 금융기관들은 국무원과 금융 당국의 요구에 충실히 부합하기 위해 신시대의 경제의 적합한 혁신적인 금융 서비스 능력을 갖춰야 한다고 밝혔다.

더불어 금리 및 환율의 시장 자율화라는 금융환경 추세 속에서 금융기관들이 핵심 경쟁력을 보유해 지속 가능한 발전 모델을 구축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또 금융 리스크를 방지하기 위한 만반의 조치를 준비해 건전한 금융 관리 시스템 구축을 각 금융기관에 주문했다.

베이징 은행 장동닝 회장

[뉴스핌 Newspim] 황세원 기자 (mshwangs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