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부동산

'슈퍼 보금자리' 과천지식정보타운 분양 돌입..분양가 2200만 예상

과천주공아파트 일대와 직선거리로 2km거리
분양가는 80% 수준으로 저렴, 주거 쾌적성도 좋아

  • 기사입력 : 2017년10월19일 08:00
  • 최종수정 : 2017년10월19일 08: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편집자] 이 기사는 10월 18일 오후 3시55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뉴스핌=이동훈 기자] 서울권 마지막 ‘노른자위’ 공공택지인 경기 과천 지식정보타운에서 아파트 분양이 본격 시작된다.

과거 보금자리주택의 하나인 과천 지식정보타운 공공주택은 주변 집값에 비해 낮은 분양가에 분양될 예정이라 실수요자들이 대거 몰릴 전망이다. 

과천 지식정보타운은 주변 우면지구와 달리 규모가 큰데다 주택과 함께 지식산업센터가 들어설 예정이라 주거지역으로서의 가치도 더 커질 것이란 예측되고 있다. 

18일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내달 대우건설과 태영건설, 금호산업(이하 대우건설 컨소시엄)이 공동으로 과천지식정보타운에서 첫 아파트 분양에 나선다.

과천지식정보타운 위치도

대우건설 컨소시엄이 공급하는 아파트는 S-4(679가구), S-5(584가구), S-6블록(659가구)에 들어선다. 전체 가구수는 1922가구로 모두 일반분양되며 민영주택방식으로 공급된다.

전용면적별 공급규모는 S-4블록이 ▲60~85㎡ 388가구 ▲85㎡ 초과 291가구다. S-5블록은 ▲60~85㎡ 334가구 ▲85㎡ 초과 250가구다. S-6블록은 85㎡ 이하 439가구와 85㎡ 초과 220가구로 구성한다.

이번 분양물량은 과천지식산업타운 중앙에 들어선다. 남쪽으로는 상업시설, 북쪽으로는 녹지공간이 있다. 신설 예정인 서울지하철 4호선(과천선) 역을 걸어서 이용할 수 있다. 초등학교와 중학교 부지도 바로 옆에 있다.

내달 분양을 시작으로 이 지역에서 내년까지 총 8000여 가구가 공급된다. 아파트 부지는 총 12개 블록이다. 이중 6개 블록에서 아파트가 일반 분양된다. S-3과 S-7, S-10블록은 10년 임대, S-12블록은 행복주택을 공급한다. 부지 서쪽을 중심으로 12개 블록 지식산업센터도 선보인다. 부지 조성이 모두 끝나면 총 2만여 가구가 이 지역에서 생활하게 된다.

실수요자들이 이 지역에 많은 관심을 보일 것으로 관측된다. 과천 재건축 단지와 직선거리로 2km 떨어져 있다. 지하철 4호선 과천역 일대 학원과 편의시설을 함께 이용할 수 있다. 제2경인고속도로와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지하철 4호선, 지방도 309호 진입로가 주변에 있어 도심 이동이 쉽다. 관악산과 청계산이 주변을 둘러쌓고 있어 주거 쾌적성이 좋다.

상대적으로 저렴한 분양가도 장점이다. 분양공고가 발표되지 않아 분양가는 확정되지 않았다. 하지만 분양가상한제 지역으로 주변 아파트 거래가격과 비교해 80% 수준에 책정될 예정이다. 과천주공 아파트의 매맷값이 3.3㎡가 2800만~3000만원 정도에 거래되고 있다는 점에서 과천지식정보센터 분양 아파트는 3.3㎡당 2200만~2300만원 안팎에 공급된 것으로 보인다.

과천지식정보타운은 대한민국 지식산업의 새로운 ‘1번지’를 표방하고 있다. 그만큼 주거 단지와 함께 기업 입주가 대거 이뤄질 예정이다. 유치 업종은 크게 핵심 유치기능 업종과 일반 유치기능 업종으로 나뉜다. 핵심 업종에는 소프트웨어와 영상·오디오 콘텐츠, 통신서비스, 컴퓨터프로그래밍, 연구개발업, 건축·기술·엔지니어링서비스와 같은 분야다. 일반 업종은 방송과 광고, 디자인 분야다.

리얼인베스트먼트 최준서 부사장은 “무주택 서민들에게 과천지식정보타운 아파트는 ‘로또’라 불릴 만큼 대기 수요자가 많다”며 “분양가와 분양 시기는 매각공고가 나와야 정확히 알겠지만 입지적 장점이 많아 청약 경쟁률이 두 자릿수 이상을 기록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이동훈 기자 (leed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