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사회

“교내수상 27개 받아야 서울대 수시입학...학종, 정상인가?”

김병욱 의원, 국감서 학종 문제점 지적
“학종이 추구하는 학생상이 아냐” 강조
신뢰도·공정성 훼손 교사추천서도 도마

  • 기사입력 : 2017년10월12일 17:21
  • 최종수정 : 2017년10월12일 17: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김규희 기자]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토론 및 탐구 체험 중심으로 수업을 진행할 수 있도록 만든 학생부종합전형이 현실에선 오히려 학생에게 큰 부담을 지운다는 지적이 나왔다.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첫 국정감사가 시작된 1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교문위)의 교육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12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교문위)는 정부세종청사에서 교육부와 그 산하기관을 대상으로 국정감사를 진행한 가운데 학생부종합전형에 대한 개선이 이뤄져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학종은 학교가 토론 및 탐구, 체험 중심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토대를 닦았다는 데 의미가 있지만 아직도 금수저 깜깜이 전형, 학생 부담 크다는 반론이 존재하고 있다”며 “학종의 공정성과 신뢰성 확보가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고3 학생의 생활기록부를 제시하며 지적을 이어갔다. 생활기록부는 학종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이다. 김 의원은 “매달 1개의 상을 받은 학생이다. 무려 21개의 상을 받았다. 하지만 이런 학생도 서울에 있는 좋은 대학에 못들어가는 게 현실”이라고 전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서울대 수시입학생이 평균 수상 수를 보면 2013년 19개에서 올해 27개까지 상승했다. 가장 많은 상을 받은 학생은 올해 120개를 받았다.

또 학교별로 수상 편차가 큰 점도 문제점으로 지적했다. 김 의원은 “교과·비교과목 통틀어 하나도 상이 없는 학교가 5개, 교과목 교내상을 주지 않는 학교가 37개, 비교과 교내상이 없는 학교가 130개”라며 “반면 가장 상을 많이 주는 학교는 224개다. 중요한 수상에서 학교마다 편차가 매우 크다. 이는 학종에서 추구하는 학생상이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상황이 수년간 지속됐는데도 교육부는 손을 놓고 있었다”며 이에 대해 김상곤 부총리의 생각을 물었다.

김상곤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학생부에 대한 문제제기는 상당히 의미 있다”며 “신뢰성이 분명 훼손된 부분 있다”고 답했다. 이어 “지난해 말 1차 학생부 기재사안 개선 작업 이후 계속 진행 중”이라며 “내년 8월에 최종안 발표하면서 대책도 함께 발표할 것”이라 전했다.

교사 한 명이 많은 학생에게 작성해주는 ‘교사추천서’도 문제로 지적됐다. 김 의원은 “교사가 해당 학생에 맞게 추천서 쓰는 것이 아니라, 학생이 많다보니 기본 포맷을 두고 베끼고 있는 게 현실”이라며 “서울대에서도 53명 적발돼 탈락했다. 추천서를 폐지해 신뢰도와 공정성 확보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김 부총리는 “교사추천서, 에세이(자기소개서) 등을 축소·폐지하는 것이 문재인 정부 주요 공약이었다”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뉴스핌 Newspim] 김규희 기자 (Q2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