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사회

[571돌 한글날] “꽃 글자는 꽃처럼 생겼어요” 외국인이 본 한글의 아름다움

  • 기사입력 : 2017년10월09일 09:01
  • 최종수정 : 2017년10월11일 13:0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심하늬·황유미 기자] 한글날(10월 9일)을 기념해 지난 9월 27일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에서 외국인을 대상으로 한 한글백일장이 열렸습니다.

한글백일장은 지난 1992년부터 연세대 한국어학당이 외국인과 해외동포들에게 한글 창제의 뜻과 우수성을 전 세계에 알리기 위해 진행한 행사입니다.

백일장에 참가한 외국인들은 한글을 어떻게 생각할까요? 왜 한국어를 배우게 됐을까요?

 

[뉴스핌 Newspim] 황유미 기자 (hum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