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대중문화 > 일반

[씨네톡] 기대 이상의 시너지…윤계상X마동석 '범죄도시'

  • 기사입력 : 2017년09월28일 12:30
  • 최종수정 : 2017년09월28일 13: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장주연 기자] 2004년 하얼빈에서 서울로 넘어온 장첸(윤계상). 그는 도시에 발을 들이자마자 잔혹한 방법으로 지역 범죄 조직들을 흡수, 흑룡파 보스가 된다. 도시의 평화 유지를 위해 힘써온 괴물 형사 마석도(마동석)는 장첸의 등장으로 관할 구역이 엉망이 되자 장첸과 그 일당을 한 방에 쓸어버릴 작전을 세운다.

영화 ‘범죄도시’는 2000년대 중반 서울 가리봉동 신차이나타운에서 일어난 실화를 재구성했다. 큰 줄기는 정의 구현을 위해 나쁜 놈들을 쫓는 형사들의 이야기. 당연히 전개 방식이나 메시지는 단순하다. 영화는 조선족 조폭과 경찰의 대립을 통해 ‘나쁜 놈은 반드시 벌 받는다’는 권선징악을 말한다. 동시에 경찰을 히어로로 그림으로써 그들의 수고를 기린다. 선악 구도가 분명하고, 스토리는 예상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 선에서 흘러간다.

누군가에게는 흥미가 떨어지는 지점일 수 있다. 그러나 짚고 넘어가야 할 건 ‘범죄도시’는 애당초 특별한 반전에 주력한 작품이 아니다. 그보다는 화끈한 액션에 초점을 맞춰 범죄액션이라는 장르에 충실했다. 거칠면서도 시원한 ‘범죄도시’ 속 액션은 영화의 오락 기능을 확실히 해낸다. 특히 눈여겨볼 액션신은 마동석과 윤계상의 화장실 육탄전. 악의 축 장첸에게 집중포화를 퍼붓는 마석도의 주먹이 쾌감을 극대화한다.

전체적인 짜임새가 좋아 속도감도 빠르다. 이는 자연스레 긴장감을 만들어내며 관객을 스크린 속으로 빨아들인다. 팽팽한 긴장감으로 피로감이 느껴질 지점에는 위트 있는 상황과 웃음 코드를 배치, 주의를 환기시킨다. 장르물 특유의 무게를 유지하면서도 유쾌함을 잃지 않은 균형 감각 역시 ‘범죄도시’만의 미덕이다. 

마지막 관전 포인트를 하나 더 꼽자면 역시나 배우들의 열연이다. 마동석과 윤계상을 필두로 조재윤, 최귀화, 허동원, 진선규, 김성규, 박지환 등 수많은 배우가 각자의 자리에서 인상적인 연기를 펼친다. 말 그대로 보는 재미가 쏠쏠하다. 오는 3일 개봉. 청소년 관람 불가.

[뉴스핌 Newspim] 장주연 기자 (jjy333jjy@newspim.com) <사진=(주)키위미디어그룹>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