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글로벌

중국시장 아이폰 '지는 해' 아이폰X 현지 반응도 싸늘

아이폰 출시 10년 브랜드 로열티 급 퇴색
X 와 8 내세운 반전 전략 잘 안먹힐 듯 <현지매체>

  • 기사입력 : 2017년09월14일 11:00
  • 최종수정 : 2017년09월14일 11: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편집자] 이 기사는 9월 13일 오후 4시56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뉴스핌=강소영 기자] 애플이 신제품을 통해 중국 시장에서 '과거의 영광'을 되찾기가 여의치 않을 전망이다. 아이폰 출시 10주년 기념 야심작 'X(텐)'과 신제품 아이폰8에 대해 전반적으로 호평이 이어지고 있지만, 중국 주요 매체의 반응은 싸늘하다. 가격만 높고 혁신성은 떨어진다는 평가다.

그러나 최근 10년 중국 아이폰 소비자의 행태를 분석한 빅데이터 자료는 애플에 다소 희망적인 메시지를 던지고 있다.아이폰 사용자의 학력, 지역, 연령 분포의 저변이 확대되고 있다는 것이 요지다. 시장 점유율은 큰 폭으로 떨어졌지만 '아이폰'이 지닌 '존경스러움'의 이미지는 사라지지 않았다고도 평가했다.

중국 시장과 소비자에게 '아이폰'이란 무엇인지, 아이폰이 대변하는 고가 프리미엄 폰의 중국 시장 트렌드 변화는 어떻게 진행되고 있는지를 중국 2대 전자상거래 업체 징둥이 발표한 '2009~2017년 아이폰 빅데이터 보고서(이하 '아이폰 보고서')''를 통해 분석해본다.

징둥은 중국 2대 전자상거래 업체이자 아이폰 온라인판매 점유율(47%) 1위 기업이다. 2009년부터 현재까지 징둥을 통해 판매된 아이폰은 모두 1498만4000대에 달한다. 

아이폰 10주년 기념 신제품 아이폰8 중국서 혹평 

중국 TMT 전문 매체 란징(藍鯨)TMT는 이번 애플의 신제품이 뚜렷한 혁신 없이 지나치게 높은 가격이 책정됐다며 중국 시장에서 '사면초가'에 빠지게 됐다고 혹평했다.

10주년 기념 신작으로 큰 기대를 모았던 X(텐)도 베젤리스 전면 화면, 안면인식 기능 외에 특별한 장점이 없다고 이 매체는 평가했다. 두 가지 강점 마저도 이미 경쟁사들이 채용했던 사항들이라고 덧붙였다. 반면 1000달러에 이르는 고가로 중국 소비자들의 지갑을 열기 힘들 것이라고 지적했다.

중국 매체의 이 같은 평가는 중국 시장 재탈환을 노리는 애플로선 매우 실망스럽고 뼈아픈 이다.

애플은 올해 중국판 앱스토어에서 VPN을 몽땅 삭제해 중국 인터넷 사용자들이 방화벽을 뚫고 외부 인터넷에 접속할 수 없도록 했다. 이 같은 조치에 전 세계 주요 매체들은 애플이 중국 정부의 인터넷 검열과 통제에 협조했다고 일제히 비난했다. 지난해 테러 용의자 수사를 위해 아이폰 잠금잠치 암호 해제를 요청하는 FBI의 요청을 '이용자의 사생활 보호'를 이유로 거부하며 철저한 원칙주의 고수하던 애플의 '전향'은 충격적일 정도였다. 애플이 중국 시장에 엄청난 공을 들이고 있다는 방증이다.

가성비 높은 중국산 스마트폰의 공세에 아이폰의 중국 내 시장 점유율은 급격한 하락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중국을 중심으로 한 중화권은 애플에겐 세계에서 세번째로 큰 시장이지만, 아이폰7의 실패 후 애플 스마트폰의 중국 시장 점유율은 5위권 밖으로 밀려났다. 

중국에서 한때 '부와 명예'의 상징으로 여기던 풍토, 신제품이 출시될때면 신형 아이폰을 사기 위해 밤을 새워 줄을 서던 진풍경이 사라진지 오래다.  글로벌 점유율에서도 애플은 지난 6월과 7월 두달동안 화웨이에 2위 자리를 내주며 삼성과 형성해온 양강체제에서 밀려났다. 

◆ 중국 아이폰 소비자 10년 변화, 지방도시 젊은 소비자 인기 상승 

폭발적인 인기는 사라졌지만 아이폰의 사용자의 지역 범위는 확대되고 있는 양상이다. 징둥 소비자의 아이폰 사용 실태에 따르면, 최근 몇 년 중국 3·4선도시(중소도시), 5·6선도시(최하위 단뒤 소도시)에서 아이폰 사용자 비율이 급증하고 있다. 대도시의 '전유물'이던 아이폰이 중국인의 소득증대와 소비 업그레이드 추세로 보급률이 확대되고 있다는 의미이자, 지방 소도시에서 아이폰의 수요가 크게 늘고 있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특히 2016년 이후 5·6선도시의 아이폰 이용률이 3·4선도시를 추월하는 현상까지 나타나고 있다.  

데이터 출처: 징둥 2009~2017년 아이폰 빅데이터 보고서.awtmt.com 정리 인용

 또한 소비시장의 주력군으로 부상한 청년층의 아이폰 구매율도 급증하고 있다. 2009년 징둥에서 아이폰을 구매하는 중국인 소비자의 절래 다수는 36세 이상의 성인층이었다. 당시 아이폰 구매자 가운데에서 25세 이상은 0%에 가까웠다. 그러나 2016년 16~25세 소비자의 비중은 24%, 26~35세는 54%로 절대적인 비중을 차지했다. 올해 16~25세 소비자의 비중은 30%로 늘어났다.

아이폰 소비자의 학력 범위도 넓어졌다. 과거 일부 엘리트의 전유물로 여겨졌지만, 최근에는 대학생이 아이폰 소비를 견인하고 있고, 고등학생의 구매도 큰폭으로 늘어났다.

또한 소비시장의 주력군으로 부상한 청년층의 아이폰 구매율도 급증하고 있다. 2009년 징둥에서 아이폰을 구매하는 중국인 소비자의 절래 다수는 36세 이상의 성인층이었다. 당시 아이폰 구매자 가운데에서 25세 이상은 0%에 가까웠다. 그러나 2016년 16~25세 소비자의 비중은 24%, 26~35세는 54%로 절대적인 비중을 차지했다. 올해 16~25세 소비자의 비중은 30%로 늘어났다.

아이폰 소비자의 학력 범위도 넓어졌다. 과거 일부 엘리트의 전유물로 여겨졌지만, 최근에는 대학생이 아이폰 소비를 견인하고 있고, 고등학생의 구매도 급증하는 추세다.

[뉴스핌 Newspim] 강소영 기자 (js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