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산업

[단독] GM코리아 '캐딜락', 한국GM 후광 벗고 홀로선다

카허카젬 한국GM 사장, GM코리아 공동대표 선임안돼 …판매·서비스 네트워크, 한국GM과 차별화 방점

  • 기사입력 : 2017년09월14일 13:30
  • 최종수정 : 2017년09월14일 22: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전민준 기자] 미국 지엠(GM)의 고급 브랜드 '캐딜락' 수입‧판매법인인 GM코리아가 한국GM과 3년 만에 완전 결별하고 독자적인 브랜드 이미지 구축에 나선다. 이를 위해 한국GM 사장을 GM코리아의 공동대표로 더 이상 선임하지 않기로 했다. 

지난 2014년 GM코리아 출범이후 한국GM 사장을 이사회 구성원에 포함하지 않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그만큼 GM코리아가 캐딜락 브랜드에 강한 자신감을 갖게 됐다는 게 업게 중론이다. 

14일 한국GM과 GM코리아에 따르면 이달 1일 한국GM 대표이사로 부임한 카허 카젬 사장은 GM코리아 기타비상무이사로 등재하되, 공동대표를 맡지 않는다.

GM코리아는 최근 임시 이사회를 열고 제임스 김 한국GM 사장 사임으로 공석이 된 공동대표 자리를 보충 없이 두기로 했다.

김영식 GM코리아 캐딜락 총괄사장.<사진=GM코리아>

한국GM과 GM코리아는 GM그룹 산하 별도법인으로 한국GM은 쉐보레 자동차를 생산 판매, GM코리아는 캐딜락을 수입 판매하고 있다.

미국GM 본사는 한국GM과 GM코리아의 시너지 창출을 위해 각자 독자적인 영업망을 구축하되 브랜드 전략이나 마케팅, 홍보 등 지원 가능은 통합·운영해 왔다. 세르지오 호샤, 제임스 김 등 과거 한국GM 사장을 GM코리아 공동대표로 선임, 주요 경영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한 것도 그 일환이다.

이같은 상황에서 미국GM 본사와 GM코리아가 한국GM 사장을 GM코리아 공동대표로 선임하지 않기로 뜻을 모은 데에는, 캐딜락의 최근 판매 호조가 밑바탕 됐다.

GM코리아는 지난 7월까지 1007대의 캐딜락을 판매했다. 이는 2014년 한국진출이래 가장 많이 판매한 지난해 연간 기록 1103대에 근접한 수치다. 주력모델인 CT6가 매달 40대 이상 팔리면서 인기몰이 하고 있는데다 상반기 국내 시장에 선보인 에스컬레이드·XT5 등 신차효과도 크다.

GM코리아 관계자는 "이제 한국GM과 관련이 없다"며 "업무 보고도 미국GM에 직접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고급차 브랜드로 독자적인 마케팅도 하고 판매도 지금보다 더 늘려 별도법인 성격을 더 강화할 것이다"고 말했다.

한국GM 관계자는 "한국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쉐보레 브랜드와 캐딜락 브랜드를 별도로 하는 움직임이 있다"며 "최근 GM코리아 실적이 크게 개선됐고 본사 분위기도 고려해 결정했을 것이다"고 전했다.

한편 한국GM은 미국 GM 본사가 2002년 대우자동차를 인수해 설립한 법인이다. 반면 GM코리아는 1998년 스웨덴 사브(SAAB)의 한국법인으로 세워졌다가, 사브 본사가 GM에 인수되면서 2000년 GM오토월드코리아로 바뀌었다. 2014년 GM코리아를 흡수통합 해 지금에 이르렀다.

한 때 업계에서는 두 법인 간 통합설도 나왔다. 판매규모가 큰 한국GM이 GM코리아를 흡수합병 한다는 것이었다.

한국GM 관계자는 "각 법인 특성에 따른 제반 법·제도 요건이 달라 실효성 없는 이야기였다"고 말했다. 또, GM코리아 관계자는 ”이번 조치로 한국GM과 GM코리아는 연관성이 사실상 사라졌다"고 거듭 강조했다. 

 

[뉴스핌 Newspim] 전민준 기자(minjun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