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산업

산은 수은 새 행장, 금호타이어·성동조선 해법찾기

이동걸-은성수, 구조조정 마무리 시험대 올라

  • 기사입력 : 2017년09월11일 16:15
  • 최종수정 : 2017년09월11일 16: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김연순 기자] 문재인 정부 초대 국책은행장으로 선임된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과 은성수 수출입은행장이 기업 구조조정의 마무리라는 중책을 맡는다. 대우조선해양과 성동조선 구조조정, 금호타이어·대우건설 매각 등이 대표적이다.

이동걸 회장은 꼬일대로 꼬인 금호타이어 매각의 해법을 찾아야 하는 과제를 안고 있다. 은성수 행장 역시 성동조선 매각과 함께 대우조선과 한국항공우주(KAI) 부실에 따른 건전성 회복이 최대 과제로 꼽힌다.

(사진 왼쪽부터)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과 은성수 수출입은행장

이동걸 회장은 11일 오후 늦게 취임식을 갖고 공식 업무에 들어간다. 이 회장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본점에서 노조와 면담을 하고 금호타이어·대우건설·대우조선 등 구조조정 현안에 대해 원칙을 갖고 대응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노조는 이 회장이 전문성이 검증되지 않은 인사로 문재인 캠프에서 '가계부채' 정책 수립 역할을 한 이력을 문제 삼았지만, 이날 면담은 순조롭게 진행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 회장의 첫 번째 시험대는 금호타이어 매각 문제다. 산업은행 등 채권단이 중국 더블스타와 진행해온 금호타이어 매각 작업이 사실상 무산될 위기에 놓였기 때문이다. 금호타이어 경영정상화 자구계획 제출, 경영진 해임, 금호타이어 재입찰 등을 놓고 산업은행과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측간 힘겨루기가 예상된다.

대우조선 처리문제도 쉽지 않다. 대우조선은 2조9000억원의 신규 자금을 수혈받았지만 경영 정상화와 매각 절차가 남아 있다. 대우건설과 자회사인 KDB생명의 매각도 추진해야 한다. 이 회장은 이날 취임사에서 구조조정 방식에 대한 구체적 언급보단 원칙을 갖고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힐 것으로 예상된다. 산업은행 관계자는 "(이동걸 회장이) 노조와의 면담에선 큰 문제 없이 취임하지만 구조조정 문제에 대해선 일단 현황파악이 우선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동걸 회장은 한국금융연구원장, 금융감독위원회 부위원장, 한국개발연구원(KDI) 연구위원 등을 두루 거친 금융 전문가다. 개혁적 진보 성향을 지녔으며 소신을 굽히지 않는 학자로 평가된다.

기업 구조조정의 또 한 축을 담당하는 은성수 수출입은행장도 해운·조선 구조조정을 마무리하고 경영혁신을 추진해야 하는 양대 과제를 안고 있다. 우선 성동조선 구조조정 마무리가 시급하다. 성동조선은 수주 가뭄을 겪으면서 자구계획이 차질을 빚고 있다. 주채권은행인 수은 등 채권단은 실사 작업을 벌이고 있고 이달 중 성동조선에 대한 실사 결과가 나올 예정이다.

내부적으로 재무건전성 회복도 풀어야 할 현안이다. 수은은 산은으로부터 KAI 주식을 현물출자 받아 지분 26.41%를 보유한 최대주주로 올라섰다. 하지만 바로 KAI의 분식회계 의혹이 불거지면서 재무건전성에 빨간불이 켜졌다. 대우조선해양 신규자금 지원에 따른 수은의 BIS 비율 하락을 보완하기 위해 자본확충을 했지만 KAI 분식회계라는 또 다른 악재에 직면한 상황이다. 기획재정부는 "(은 행장이) 유관기관과의 긴밀한 소통을 통해 구조조정과 수출금융 활성화 등의 현안을 해결할 적임자"라고 평가했다.

은 행장도 이날 취임할 예정이었지만 노조의 반발로 취임식은 결국 연기됐다. 수출입은행 노조는 은 행장이 한국투자공사(KIC) 사장 시절 '성과연봉제'를 밀어붙였다며 반발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금융권 관계자는 "은 행장이 오전 노조와 면담을 가졌지만 노조측 반발이 심했던 것으로 알고 있다"며 "다만 신임 행장과 노조와의 기싸움은 통상적인 절차로 조만간 공식 취임할 것"이라고 전했다.

은 행장은 행시 출신 정통 관료로 대표적인 '국제 금융통'이다. 한국투자공사 사장, 세계은행(IBRD) 상임이사, 기재부 국제경제관리관 등을 두루 거쳤고 탁월한 업무추진력과 격의없는 친화력을 겸비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뉴스핌 Newspim] 김연순 기자 (y2kid@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