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사회

2018 수시 주요 15개大 학종 60% 선발...학생부는 ‘결과’, 자소서는 ‘미래’

  • 기사입력 : 2017년09월13일 09:28
  • 최종수정 : 2017년09월14일 07:5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김범준 기자] 11일 오전 9시부터 2018학년도 대학입시 수시모집 원서 접수가 시작됐다. 오는 15일(금요일)까지 대학별로 3일 이상 개별 접수를 받는다.

올해 수시 선발인원은 25만9673명으로, 정시(9만2652명)를 포함한 총 35만2325명 중 무려 73.7%에 달한다. 지난해 24만8669명(총 모집인원 중 69.9%) 보다 1만1004명 늘었다.

수시 모집은 크게 ▲학생부(교과·종합) ▲논술 ▲실기 ▲특기자 전형으로 구분된다. 그러나 예·체능 혹은 실업계 특기생이 아닌 일반적인 인문계 학생이라면 사실상 선택지는 학생부교과전형, 학생부종합전형, 논술전형 세가지다.

학생부교과전형은 일반고에서 교과과목 내신 성적이 특출난 학생들이 주로 지원한다. 전체적으로 학업성취도가 우수해 학생들간 변별력이 미미한 특목고와 자사고에서는 인기가 없다.

그래서 상위권 학생들은 주로 학생부종합전형과 논술전형을 고려한다. 실제 서울 소재 주요 15개 대학들은 올해 2018학년도 총 모집인원 4만9368명 중 2만1059명(42.7%)을 학종으로 선발한다. 수시 모집인원을 기준으로 하면 비중은 60.2%로 더욱 늘어난다.

서울 소재 주요 15개 대학 모집 비율(건국대·고려대·경희대·동국대·서강대·서울대·서울시립대·성균관대·숙명여대·연세대·이화여대·중앙대·한국외대·한양대·홍익대)

논술전형으로도 7060명(14.3%)을 선발한다. 대개 논술전형은 학창시절 학생부종합전형을 부담스러워하는 '정시파' 상위권 학생들이 부담없이 치를 수 있는 전형이다. 결과가 좋지 않더라도 곧 있을 정시 논술고사에 대비한 경험을 한 셈으로 칠 수 있다. 그래서 논술 전형은 경쟁률이 높다.

전국 대학(총 모집인원 35만2325명)을 기준으로 하면, 학생부교과전형이 40%(약 14만명)으로 가장 많다. 서울 주요 15개 대학에서는 가장 큰 비중을 보였던 학생부종합전형은 23.6%(약 8만3000명)다.

논술전형은 3.7%(약 1만3000명)에 그친다. 주요 15개 대학을 제외하면 6000명에 조금 못 미친다. 따라서 중하위권 학생들은 글쓰기에 자신 있는 경우가 아니라면 학생부전형에 집중하는 것이 합격 가능성을 높이는 방법이 된다.

특이사항으로 서울대학교는 100% 학종으로만 선발한다. 고려대는 올해부터 수시 논술전형을 폐지했다.

서울대의 경우 학생부종합전형에서 ▲학업능력 ▲학업에 대한 노력 ▲의지 ▲열정 ▲적극성 ▲도전정신 ▲발전 가능성 등의 평가요소를 통해 잠재적 발전 가능성을 가진 인재를 선발한다.

서울 관악구에 위치한 서울대학교 정문 모습. /김학선 기자 yooksa@

서울대 입학처 관계자는 "학생부에 기재된 모든 내용이 지원자의 학업역량을 평가하는 데에 반영된다"고 밝혔다.

따라서 학생부종합전형을 선택한 학생은 지원 전에 학생부와 자기소개서를 다시 한번 꼼꼼히 확인해야 한다.

특히 자소서는 더 이상 빼거나 보충할 것이 없을 때까지 완벽하게 고치고 또 고치는 것이 좋다. 자소서는 결과 위주로 기록된 학생부에 대한 과정을 설명해주고 미래의 잠재력을 보여주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어떤 과목의 교과 성적이 낮다고 하자. 수치상으로만 볼 때 학업 성취도가 하락했다고 볼 수도 있다. 하지만 자소서를 통해 어려운 과목을 왜 선택했고, 어떻게 학습했는지 등을 잘 설명하면 입학사정관들은 오히려 도전정신과 노력을 높게 평가할 수 있다.

무조건 높은 교과 성적과 수많은 경험의 단순 나열이 아닌, '얼마나, 어떻게, 왜 노력했는지'가 포인트다. 학생부가 '과거'이자 '결과'라면, 자소서는 '미래'이자 '과정'이다.

서울대 입학처 관계자는 "자기소개서에 내가 그동안 열정을 쏟아왔던 일이 무엇인지, 어떤 생각과 의지를 가지고 노력했는지, 어떤 결과를 가져왔는지, 그 과정에서 어떤 점을 느꼈는지, 지원 동기와 향후 학습 계획은 무엇인지 등을 충분히 고민하고 고스란히 담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뉴스핌 Newspim] 김범준 기자 (nunc@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