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사회

[수시모집 시작] 임용보장 공식 깨진 교대, 교사지망생 수시 앞두고 ‘당혹’

전년比 선발 초등교사 43%↓, 서울 8분의 1 수준
고1부터 ‘교대 맞춤’ 준비생 “진로변경 쉽지않아”
전문가, 소신대로 하다가 정책방향 더 지켜봐야

  • 기사입력 : 2017년09월11일 13:24
  • 최종수정 : 2017년09월11일 14: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황유미 기자] 2018학년도 대학입학(대입) 수시모집 원서접수가 11일부터 시작된 가운데, 교대를 지망했던 수험생들이 6개의 수시 지원원서를 놓고 막판 고심을 이어가고 있다.

내년 초등 교사 선발 인원이 대폭으로 줄어들어 '교대 진학=취업'의 공식이 깨질 가능성이 높아졌기 때문이다.

중등교사 임용시험 준비생들이 최근 서울 중구 청계천 한빛광장에서 집회를 열고 학급당 학생수 감축과 중장기 교원수급계획 수립을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시스]

2018학년도 전국 10개 교대는 수시에서 전체 모집인원 3903명의 56.8%인 2217명을 모집한다. 정시에서는 43.2%인 1686명을 선발한다. 지난해에 비해 수시모집 인원이 198명 증가했다. 수시 비중이 지난해에 비해 5%포인트 정도 증가한 것이다.

교대 입학을 위한 수시 기회의 장은 넓어졌으나 지난달 전국 시도교육청이 초등교사 임용을 축소해서 발표하면서 수험생들은 '과연 교대에 수시원서를 접수해야하나'라는 고민을 하고 있다.

지난달 전국 17개 시도교육청이 발표한 초등학교 교사 임용인원 계획은 3321명이다. 지난해 5764명보다 43% 감소했다. 특히 서울시교육청의 선발인원이 지난해 864명에서 올해 105명으로 8분의 1수준으로 급감했다. 경기도 역시 1836명에서 868명으로 절반 넘게 줄었다.

극심한 취업난 속에 교대는 재학생 대부분이 임용을 보장받을 수 있다는 점에서 수험생들에게 선호도가 높았다. 지난해 17개 시·도의 초등 임용고사 경쟁률은 평균 1.2대 1이었다. 지원자의 80% 정도는 임용이 될 수 있다는 의미다.

그러나 내년도 임용인원 축소 계획이 발표되면서 교대를 목표로 입시를 준비했던 수험생들은 혼란에 빠졌다. 특히, '교사'라는 특정 직업군을 양성하는 교대 특성상 그에 맞춰 고등학교 저학년 때부터 입시를 준비해왔다는 점에서 수험생들의 고민은 더 깊어질 수밖에 없다.

경기도 안양 평촌에 거주하는 고등학교 3학년 김모양 "1학년 때부터 교대만을 보고 준비를 해왔는데, 교사 선발 인원이 급격히 주는 것을 보니 어떻게 수시를 지원해야할지 모르겠다"며 "지원원서 6개 중에 1~2곳은 일반 대학을 지원해야할지 상담 선생님과 의논해보려고 한다"고 답했다.

인천의 한 고등학교 진학지도교사 역시 "교대를 지원했던 학생들이 수시를 앞두고 '교대 지원을 지금처럼 해야 할까요?'라며 상담을 요청해오는 경우가 늘었다"며 "교대는 미리부터 정해놓고 준비하는 경우가 많아서 상담을 요청하지 않아도 고민하는 학생들이 상당히 많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초등교사'를 준비할 수 있는 교대의 경우에는 수시에서 학생부교과와 면접이 중요한 비중을 차지한다. 교사라는 직업 특성상 인성·적성에 무게를 두고 입학생을 선발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논술을 보는 대학은 이화여대 초등교육과 한 곳밖에 없다.

그래서 학생들은 고등학교 1학년 때부터 내신에 더욱 집중하고, 비교과를 교육과 관련된 활동으로 채운다. 교대 맞춤형으로 준비한 입시 때문에 쉽게 다른 길을 선택할 수 없어 수험생들의 고민은 깊어질 수밖에 없다.

전문가들은 우선은 원래 지원하려고 했던 방향을 큰 틀로 잡고 정책의 방향을 좀 더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임성호 종로학원하늘교육 대표는 "교대 지원생들의 경우에는 오래전부터 결정하고 준비를 해왔기 때문에 현재 혼란이 매우 클 것"이라며 "지금 갑작스럽게 '교대 지원을 하지 마라'고 하기에는 불확실성이 너무 크다"고 설명했다.

이어 임 대표는 "현재 올해의 정책 발표가 뚜렷하게 나온 상황이 아니기 때문에 수시는 원래 지원하려고 했던대로 하라고 한다"라며 "현재는 지금 소신대로 가고 한두달 지켜보면서 그리고 정시 후에 교대 외에 복수 합격된 부분도 고려해 (대학 입학을) 선택하라고 조언하고 싶다"고 설명했다.

한편, 교대들의 수시원서 접수 일정은 학교별로 다르다. 반드시 지원대학의 일정을 따로 확인할 필요가 있다.

춘천교대·부산교대·대구교대 등 대부분 교대가 이날부터 수시 원서접수를 시작한다. 서울교대와 한국교원대는 오는 12일부터, 경인교대는 13일부터다.

원서접수 마감은 춘천교대와 이화여대가 13일까지, 서울·부산·진주·전주·공주교대가 14일까지다. 경인·대구·청주·광주교대와 한국교원대는 15일에 수시 원서접수를 마감한다.

또한 교대는 수능 이후 면접 일정이 겹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전체 전형 일정을 확인 후 원서 접수에 임하는 것이 좋다. 

 

[뉴스핌 Newspim] 황유미 기자 (hum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