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글로벌

매케인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심각하게 검토해야"

  • 기사입력 : 2017년09월11일 08:17
  • 최종수정 : 2017년09월11일 09: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존 매케인 <사진=AP/뉴시스>

[뉴스핌=김성수 기자] 존 매케인(공화당) 미국 상원 군사위원장이 북한 도발에 맞서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를 검토해야 한다고 밝혔다.

매케인 위원장은 10일(현지시각) CNN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한국 국방장관이 불과 며칠 전에 핵무기 재배치를 요구했다"며 "나는 미국이 이를 심각하게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송영무 국방장관은 지난 4일 국회 국방위원회에서 전술핵 재배치에 대해 "정부 정책과 다르지만, 북핵 위협을 효과적으로 억제하고 대응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 중 하나로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매케인 위원장은 "김정은이 공격적인 방식으로 행동한다면, 그 대가는 절멸이라는 것을 분명히 알게 해야 한다"며 트럼프 행정부의 초강경 대응을 요구했다.

미 공화당의 거물 정치인이자 대북정책 등에 큰 영향력을 주고 있는 매케인 위원장이 전술핵 재배치를 거론함에 따라, 향후 트럼프 행정부의 움직임이 주목된다.

매케인은 중국에 대해서도 "우리가 중국과 일부 무역을 끊는다면 미국에 해가 되겠지만, 무언가는 변해야만 한다"고 말했다. 미국이 손해를 보더라도 '세컨더리 보이콧'(북한과 거래하는 제3국의 기업·개인 제재) 등을 통해 전면적으로 중국을 압박해야 한다는 것을 시사한다.

매케인은 또한 북한 도발을 거론하면서 미국 국방예산 증액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우리가 북한에서 직면한 위기를 보라"며 "더욱 강한 국방과 군대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미국의 내년 국방예산은 지난해 수준이다.

 

 

[뉴스핌 Newspim] 김성수 기자 (sungs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