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사회

[私교육 死교육] 사교육, 공교육을 말하다

“사교육, 탄압대상·골칫거리로 인식해선 곤란”
수업 흥미잃은 학생들 선생님 무시...교권붕괴
공교육은 전인, 사교육은 수월 교육 공존 제안

  • 기사입력 : 2017년09월07일 11:00
  • 최종수정 : 2017년09월07일 11: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김규희·황유미 기자] “정부는 사교육의 존재를 ‘탄압의 대상’, ‘사회의 골칫거리’로 인식해서는 안돼요. 서로를 인정해야 합니다.”

대치동에서 다년간 과외를 진행하고 있는 박모(34)씨는 사교육은 없애야 될 존재가 아니라 공교육과 공존해야 할 존재라고 말한다.

정부가 추구하는 공교육 정상화는 사교육을 없애서 이뤄지는 것이 아니다는 설명이다. 그는 “공교육은 몸집이 크기 때문에 사회 변화를 따라가기 어렵다. 사교육은 공교육이 하지 못하는 부분을 커버하는 역할”이라고 말했다.

서울 강남구 대치동에 위치한 대치동학원가. 이형석 기자 leehs@

고등학교 교실에서 진행되는 수업에서 선생님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는 학생은 그리 많지 않다. 선생님은 학생 다수를 만족시켜야 하기 때문에 중간 수준의 수업을 진행한다.

상위권 학생은 수업이 너무 쉬워서 흥미를 갖지 못하고, 하위권 학생은 수업을 따라가지 못한다. 그렇다고 중위권 학생들이 집중하는 건 아니다.

대치동에서 10년 전부터 학원을 운영하고 있는 최모(47)씨는 “근본적으로 학교에서는 맞춤식 교육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수업이 정상적으로 이뤄질 수가 없다”며 “교권이 무너진 이유는 단순하다. 학생들과 대화해보면 학교에서 ‘배울 게 없다’고 생각하며 선생님을 무시한다”고 밝혔다.

최근 5년간 전국 초·중·고등학교에서 발생한 교권침해는 총 2만3000여 건이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에 따르면 지난해 접수된 교권침해 상담사례는 총 572건으로 전년도보다 84건 늘었다. 2006년 179건과 비교해 10년만에 3배 넘게 증가했다.

사교육 종사자들은 정부가 사교육을 인정하고 공교육의 보완재 역할을 맡겨야 한다고 지적한다. 순기능을 인정하고 일부 문제점을 제한하는 방향으로 나아가야 장기적으로 국가 발전에 도움이 된다는 것이다.

목동에서 학원을 운영하고 있는 이모(38)씨는 “교육을 통한 실력이 곧 경쟁력이 되는 사회에서 사교육을 없애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며 “학교는 전인교육 위주로 ‘사람’이 되도록 가르치고, 사교육은 ‘실력있는’ 사람이 될 수 있도록 도와 서로 공존해야 한다”고 밝혔다.

사교육 종사자들은 사교육의 역기능은 확실히 보완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과도한 사교육으로 인해 가정이 경제적으로 어려워지고, 학생도 스트레스로 고통을 겪고 있다. 이를 위해 정부가 보다 정확하고 세밀하게 접근해야 한다는 것이다.

유명 컨설팅 학원에서 강의하는 임모(44)씨는 “내 직업이 없어져도 좋다”며 “절대평가 수능을 도입하는 등 급격하게 입시제도를 바꾼다고 하더라도 정부가 원하는 결과가 나오기는 힘들다. 학벌사회, 경쟁사회 등 근본적인 사회환경에 대한 인식이 선행돼야 한다. 학부모의 정보 불균형을 해소하고 학생들에게 기회를 제공해야 한다”고 전했다.

 

[뉴스핌 Newspim] 김규희 기자 (Q2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