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금융

[김승동의 보험 X-ray] 생활비 주는 암보험, 베스트는?

NH농협생명 우수, 삼성생명 저조...위험률 통계 차이

  • 기사입력 : 2017년08월22일 10:13
  • 최종수정 : 2017년08월22일 10: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이 기사는 8월 21일 오후 3시39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뉴스핌=김승동 기자] 암에 걸렸을 때 매달 생활비를 지급하는 암보험을 보험사가 잇달아 출시하고 있다. 암 완치율(5년 이상 생존율)이 높아져 암 치료 후 생계 유지에 관심이 커졌기 때문이다.

현재 ‘생활비 지급 암보험’은 삼성·NH농협·미래에셋·신한·동양·흥국생명 및 메리츠화재 등이 판매하고 있다. 이 중에서 15년 만기 갱신형 상품을 판매하고 있는 삼성·NH농협·미래에셋·신한생명 상품을 뉴스핌이 비교했다. 그 결과 NH농협생명의 상품이 가성비 측면에서 가장 좋았다.

◆암 진단 시 매월 생활비 지급... NH농협생명 가성비 좋아

암보험은 가입기간에 따라 갱신형과 비갱신형, 만기환급금 유무에 따라 환급형과 순수보장형으로 구분된다. 뉴스핌은 15년 갱신형, 순수보장성 상품을 대상으로 내는 돈(보험료)과 받는 돈(보험금)의 가성비를 비교했다. 비교 기준 나이는 40세다.

비교 결과 가성비가 가장 좋은 상품은 NH농협생명의 ‘생활비받는NH암보험’이었다. 이 상품은 암 확진을 받으면 2000만원(일반암 기준)의 보험금을 즉시 지급한다. 이후 생존하면 최대 5년동안 매월 100만원의 생활비를 추가로 준다.

암으로 인해 사망할 경우 유가족은 5000만원의 사망보험금을 받는다. 만약 암 확진을 받고 1년 후 사망할 경우 사망보험금 5000만원에 1200만원(매월 100만원×남은 보증기간 1년)을 더 받게 된다.

NH농협생명 관계자는 “서기봉 농협생명 사장이 1호 고객으로 가입했을 정도로 우수한 상품”이라며 “암환자의 가장 큰 걱정인 생활비를 합리적인 보험료로 대비할 수 있도록 개발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각 보험사의 전략과 위험률 통계에 따라 보험료가 책정된다”며 “당사는 암 경험위험률이 상대적으로 안정적이어서 상대적으로 가성비가 우수한 상품을 출시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신한생명의 ‘받고또받는생활비암보험’도 NH농협생명 상품과 우열을 가리기 힘들 정도로 가성비가 우수했다. 보험료는 남녀 모두 약간 많았지만 생활비 보장이 5년 보증이었고, 암 사망시 받는 보험금도 5년 동안 총 6000만원을 수령할 수 있다. 암 진단 혹은 암 사망 보장금을 일시금이 아닌 생활비 형태로 길게 받길 원한다면 NH농협생명보다 신한생명 상품이 더 유리했다.

반면 삼성생명의 ‘올인원 암보험’은 비교 대상 상품 중 가성비가 가장 좋지 않았다. 암 진단비 2000만원, 생활비 100만원을 보장받기 위해서는 NH농협생명 상품 대비 40% 이상 많은 보험료를 납입해야 했다. 다만 암 사망 보험금은 1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생활비를 지급하는 암보험은 보험사마다 보장 기준이 조금씩 달라 가입하기 전에 전문가와 상담을 받아야 한다. 암은 통상 치료비 등에 따라 일반암·고액암·소액암 등으로 구분되고, 보험사마다 보장하는 암 종류도 다르기 때문이다. 즉 같은 암이라도 보험사에 따라 일반암으로 보장할 수 있고 고액암으로 또는 소액암으로 보장할 수도 있다. 또 수술비나 입원비 등 특약도 각 보험사마다 다르다.

◆국민건강보험 강화로 생활비 지급 암보험 활성화 앞당길 듯

한편, 보건복지부와 국립암센터의 ‘암 발생률·생존율·유병률 현황’을 보면 최근 5년(2010~2014년)간 암 환자의 5년 상대 생존율은 70.3%에 달했다. 70%를 넘어선 건 사상 최초다. 또 최근 정부는 국민건강보험의 급여 확대 정책을 발표했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이번 국민건강보험 보장 강화 정책도 향후 생활비를 지급하는 건강보험 출시를 가속화시킬 것”이라며 “직접치료비는 국민건강보험에서 어느 정도 해결 가능하지만 생활비는 민간건강보험에서 보장받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뉴스핌 Newspim] 김승동 기자 (k8709489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