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연극

늦더위 날리는 연극 페스티벌…'미스터리 스릴러전' 23일 개막

  • 기사입력 : 2017년08월21일 13:17
  • 최종수정 : 2017년08월21일 13: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황수정 기자] 마지막 늦더위를 물리치기 위한 스릴러 페스티벌이 열린다.

소극장혜화당은 오는 23일부터 9월 17일까지 스릴러 페스티벌 '미스터리 스릴러전'을 진행한다. 총 8팀이 참여해 일주일에 2팀 씩, 4주간 무대가 진행된다.

첫 주(8월 23~27일)에는 망령에 사로잡혀 글을 쓰는 작가와 그의 딸들 사이에 벌어지는 기묘햔 이야기로 극단 우아의 '아름답고 스산한 그의 집필일기'와 단절된 이웃과의 관계를 스릴러적 요소로 풀어낸 극단 동네풍경의 '옆집인간'이 공연된다.

2주차(8월 30일~9월 3일)에는 극단 디어얼로거의 '고리'와 창작집단 곰의 '그녀들의 집'이 상연된다.

3주차(9월 6일~10일)에는 영상적 4D 영화를 관람하는 것같은 생생한 연출이 특징인 극단 행의 '필름메이커:연극을 만드는 방법, 스릴러편'과 드라마팩토리+한걸음의 '몽타주 오리지널'이 관객들을 찾는다.

마지막 주(9월 13일~17일)에는 극단 느낌의 '초능력 소년:그날의 악몽'과 극단 디제이의 '귀가'가 대단원을 장식한다.

페스티벌을 기획한 소극장혜화당의 김세환 프로그래머는 "욕망을 지닌 인간이 어떻게 비극적 파멸에 이르는지 인과적으로 보여준다는 점에서 미스터리 스릴러야말로 현대의 비극"이라며 "이번 페스티벌을 통해 B급 문화처럼 폄하된 미스터리 스릴러의 위상을 회복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뉴스핌 Newspim] 황수정 기자(hsj1211@newspim.com)·사진 문화나눔 공존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