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생활경제

[살충제 계란] 부적합 농가 67곳 적발…전국으로 확대(종합)

35곳 열흘 뒤 공개…6곳 피프로닐 검출
살충제 부적합 농가 명단·세부내역 공개
친환경 농가 28곳 기준치 초과

  • 기사입력 : 2017년08월17일 12:02
  • 최종수정 : 2017년08월18일 08: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세종=뉴스핌 최영수 기자] 살충제를 부적합하게 사용한 농가 수가 전일 6곳에서 67곳으로 확대됐다. 무허가 농약을 사용하거나 기준치를 초과한 곳이 32곳이며, 기준치 미만이지만 규정을 어기고 살충제를 사용한 친환경 농장이 35곳이다.

'살충제 계란' 파문이 경기도와 충남, 경남지역에 주로 집중된 가운데 전국으로 확산되는 형국이다. 하지만 계란에 표시된 고유번호가 공개되지 않아 불필요한 혼란이 가중될 전망이다. 농식품부와 식약처 간 정보공유가 늦어 미처 파악되지 못했기 때문이다.

◆ 친환경농장 63곳·일반농가 4곳 적발

17일 농림축산식품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산란계 농장 전수검사 결과 17일 오전 5시 현재 검사대상 1239개 농가 중 876개 농가의 검사를 완료했으며, 32개 농가가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적발된 농가는 신규 26개 농가 포함 총 32개 농가(유통조사 단계에서 확인된 2건 포함)이며, 해당 농가 물량은 전량 회수 폐기할 방침이다. 부적합 32개 농가 중 6곳에선 무허가 피프로닐이 검출됐고, 26곳은 비펜트린 등 기타 농약이 기준치를 초과해 검출됐다.

정부가 15일 한 산란계 농가에서 살충제 성분 검출 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기준치 미만의 살충제를 사용한 친환경 농장 35곳에 대해 정부는 일반 계란으로 유통시킬 수 있다는 이유로 '적합'으로 판정했다.

하지만 규정으로 '친환경 인증'이 취소된다는 점과 그동안 소비자를 속여 왔다는 점에서 부적합한 농가로 볼 수 있다.

허태웅 농식품부 식품정책실장은 "적합판정을 받은 847개 농가의 공급물량 84.4%는 시중에 유통되도록 조치했다"며 "금일 중 전수조사도 완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친환경농장 10% 불법적인 살충제 사용

이날까지 검사가 완료된 농가 876곳 중 친환경 농장은 683개이며 이 중 63곳이 친환경 인증기준에 부적합한 것으로 드러났다. 전체 친환경농장의 약 10%에 가까운 규모가 불법적으로 살충제를 사용해온 셈이다.

28곳은 기준치 이상 검출됐고 35곳은 기준치 미만이나 친환경 기준을 위반했다. 정부는 기준치를 초과한 27곳의 계란을 전량 폐기하고 나머지는 일반계란으로 유통시킬 방침이다.

기준치 미만의 살충제가 검출된 35곳의 친환경 농장은 관련법에 따라 10일간 청문절차(소명 기회 제공)를 거쳐 추가로 공개할 방침이다.

식약처는 전국의 대형마트, 수집판매업체, 집단급식소 등에서 유통 판매 중인 계란 162건을 수거해 검사 중이며, 검사를 완료한 113건 중 기 발표한 2건 외에 추가적인 부적합은 없었다.

허태웅 농식품부 식품정책실장은 "일반 허용기준 이내로 검출되어 친환경 기준만 위배한 35개 농가는 친환경 인증표시 제거 등을 통해 일반 제품으로 유통 가능하다"고 밝혔다.

(자료: 농림축산식품부, 17일 오전 5시 기준)

[뉴스핌 Newspim] 최영수 기자 (drea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