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부동산

대형 건설사, 하반기 악재에도 "분양일정 연기 없다"

대우·대림·삼성·GS·현대산업 등 일정대로 공급

  • 기사입력 : 2017년08월10일 11:00
  • 최종수정 : 2017년08월11일 10: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김지유 기자] '8.2 부동산 대책'으로 주택시장에 불확실성이 커졌지만 대형 건설사들은 하반기 분양일정을 예정대로 밀어붙일 예정이다. 

수도권과 부산 등 규제가 집중된 지역에서도 물량이 대거 공급되지만 그 만큼 입지가 뛰어나 실수요자 '흥행몰이'에 문제가 없다고 판단하고 있다.

10일 주택·건설 업계에 따르면 대우건설, 대림산업, 삼성물산, GS건설, 현대산업개발을 비롯한 대형 건설사들은 올해 하반기 일정대로 분양에 나선다.

GS건설 관계자는 "올해 하반기에 분양되는 물량은 재건축·재개발 등 도시정비사업과 서울, 수도권 내 양호한 입지의 사업들이 주를 이루고 있어 하반기에도 예정된 물량은 계획대로 분양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삼성물산 관계자도 "지금까지 분양이 예정된 단지들에 대한 일정 조율을 하고 있지 않다"며 "올해 공급하는 단지들은 강남권 등 뛰어난 입지여건을 보유하고 있고 교통과 교육, 생활 인프라를 비롯한 생활거주 핵심 요소를 두루 갖추고 있다"고 전했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번달 이후부터 전국에서 분양이 예정된 아파트 물량은 256개 단지, 총 24만1950가구다.

이 가운데 서울과 경기도(과천, 성남, 하남, 고양, 남양주, 광명, 화성 동탄2), 세종, 부산을 비롯한 규제 적용 지역에서는 89개 단지, 총 9만3465가구가 분양된다. 이밖에 규제를 받지 않는 지역에서는 167개 단지, 총 14만8485가구가 공급될 예정이다.

지난 8·2 부동산 규제 대책이 발표된 이후 업계에서는 건설사들이 아파트 분양 일정을 재조정할 가능성을 내다보고 있다.

지금까지 1순위 청약 요건이 강화되고 투기과열지구(서울, 세종, 과천)에서 집을 살 때에는 자금조달계획과 입주계획을 제출해야 한다. 다주택자에게 적용되는 주택담보대출 요건도 규제가 강화됐다. 또 민간택지에 대한 분양가 상한제 적용 범위가 확대될 예정이다.

건설사들이 악조건에서도 분양일정을 조정하지 않은 이유는 규제 적용 지역에서 분양되는 단지들은 대다수가 재건축, 재개발을 비롯한 도시재생사업 물량이기 때문이다. 그 만큼 입지가 뛰어나고 실수요자들에게 인기가 높은 곳들이라 흥행몰이를 할 가능성이 크다.

올해 하반기 대우건설은 서울, 과천, 하남, 동탄2, 안양을 비롯한 수도권을 중심으로 전국 18개 단지에서 총 1만1306가구(일반분양 11개 단지, 총 7411가구)를 공급한다.

대림산업은 서울, 구리, 부산, 안산 등 전국 11개 단지에서 총 1만6015가구(일반분양 6236가구)를 일반분양으로 공급한다.

삼성물산은 서울, 부천, 부산을 비롯한 전국 6개 단지에서 총 9017가구(일반분양 3338가구), GS건설은 서울과 경기도를 중심으로 한 전국 13개 단지에서 총 1만1938가구(일반분양 7208가구)를 분양할 예정이다.

현대산업개발은 성남, 부산, 용인, 파주 등 전국 9개 단지에서 총 1만682가구(일반분양 8개 단지, 7855가구)를 공급할 계획이다.

 

[뉴스핌 Newspim] 김지유 기자 (kimji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