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생활경제

신격호, 롯데 모든 등기이사직서 물러나

롯데알미늄, 기타비상무이사 임기 연장 않키로
"명예회장으로 그룹 전반 살필 것"

  • 기사입력 : 2017년08월09일 18:07
  • 최종수정 : 2017년08월09일 18: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장봄이 기자]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95)이 한일 롯데그룹 계열사의 모든 등기임원직에서 물러났다. 1967년 한국 롯데 설립 이후 51년 만이다.

9일 롯데그룹에 따르면 롯데알미늄은 이날 이사회를 열어 기타비상무이사 임기가 만료되는 신 총괄회장의 임기를 연장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신 총괄회장의 기타비상무이사 임기는 이날로 끝났다.

신 총괄회장이 고령이기 때문에 지금까지 임기가 만료된 주요 계열사 이사직에서 순서대로 물러났으며, 앞으로는 명예회장으로서 그룹 전반을 살필 것이라고 그룹 측은 설명했다.

앞서 지난 3월 신 총괄회장은 롯데쇼핑과 롯데건설 이사직에서 물러났으며, 지난 5월에는 롯데자이언츠 사내이사, 6월에는 일본 롯데홀딩스 이사직도 내려 놓았다. 지난 해에는 3월 호텔롯데 대표이사와 롯데제과 사내이사에서 물렀다. 11월엔 부산호텔 사내이사직을 내려 놓았다.

이로써 신 총괄회장은 전 계열사 등기임원직에서 물러났다. 현재 롯데그룹 경영권은 차남인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사실상 물려받은 상황이다.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참고사진) <사진=이형석 사진기자>

 

[뉴스핌 Newspim] 장봄이 기자 (bom22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