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대중문화 > 일반

'브이아이피' 장동건, 얼굴 부심 "노력해도 안되는 게 있다" 너스레

  • 기사입력 : 2017년08월01일 00:00
  • 최종수정 : 2017년08월01일 00: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배우 장동건이 31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CGV에서 열린 영화 ‘브이아이피(V.I.P)’ 제작보고회에서 미소를 짓고 있다. /이형석 기자 leehs@

[뉴스핌=장주연 기자] 배우 장동건이 얼굴 부심(?)을 드러냈다.

31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CGV에서는 영화 ‘V.I.P(브이아이피)’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메가폰을 잡은 박훈정 감독을 비롯해 배우 장동건, 김명민, 박희순, 이종석이 참석했다.

이날 김명민은 “국정원(장동건)이 너무 잘생기지 않았냐”는 질문에 “비주얼에 대한 욕망이 있으면 신경이 쓰이고 부담이 있을 텐데 편하다. (외모는) 다 내려놓고 갔다”고 운을 뗐다.

이어 “장동건, 이종석과 투 샷으로 잡혀도 괜찮았다. 부담스럽지 않았다. 지금 바로 옆에 (장동건이) 있는 데도 편하다. 또 우리 (박)희순이 형도 있지 않으냐”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이에 장동건은 “(잘생긴 외모는) 가려지기 쉬운 게 아니다. 세상에는 노력해도 안되는 게 있다”고 응수, 또 한 번 장내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V.I.P(브이아이피)’는 국정원과 CIA의 기획으로 북에서 온 VIP가 연쇄살인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된 상황에서 이를 은폐하려는 자, 반드시 잡으려는 자, 복수하려는 자, 서로 다른 목적을 가진 네 남자의 이야기를 다룬 범죄영화다. 오는 8월24일 개봉. 

[뉴스핌 Newspim] 장주연 기자 (jjy333jj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