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변협 "김현웅, 변호사 개업 자제 권고...개업신고하면 반려"

  • 기사입력 : 2017년07월24일 16:35
  • 최종수정 : 2017년07월24일 16: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조동석 기자] 대한변호사협회(회장 김현)가 김현웅(58·사법연수원 16기) 전 법무부 장관에게 변호사 개업을 자제할 것을 권고했다.

변협은 24일 보도자료를 통해 "김 전 장관은 지난 4월27일 변호사 등록을 신청했고, 현행 변호사법상 등록 거부 사유가 없다"라며 "변호사법은 등록 신청일로부터 3개월간 등록을 하지 않을 경우 등록이 간주된다고 규정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변협에 따르면 이 변호사법 규정에 따라 김 전 장관은 오는 26일 변호사 등록이 간주된다. 그러나 변협은 전관예우 근절을 위해 4대 최고위직 전관(대법관, 헌법재판관, 법무부 장관, 검찰총장)의 변호사 등록 및 개업을 2년간 제한하는 것을 권고하고 있다.

변협은 "김 전 장관이 개업 신고를 하면 신고 철회를 권고하고, 이에 불응하면 신고를 반려하겠다"라며 "변호사법의 등록 간주 조항을 삭제하는 입법 제안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전 장관은 지난해 국정농단 사건이 불거지며 검찰 수사가 박근혜(65) 전 대통령을 향하자 지난해 11월 사표를 제출했다.

김현웅 전 법무부장관 <사진=뉴시스>

 

[뉴스핌 Newspim] 조동석 기자 (dsch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