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마켓

KT ·LGU+, 사물인터넷 '맞손'....실험실 상호 개방

NB-IoT 공동 추진 중...오픈랩 개방 통해 연동 업무 효율 높여
향후 인증 규격도 동일하게 추진...시간·비용 단축 효과 기대

  • 기사입력 : 2017년07월17일 14:06
  • 최종수정 : 2017년07월17일 14:0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심지혜 기자] KT(회장 황창규)와 LG유플러스(부회장 권영수)가 사물인터넷(IoT) 전용망 기술인 협대역 사물인터넷(NB-IoT)시장확대에 뜻을 모았다. NB-IoT 서비스 연구소를 서로에게 개방함으로써 기술 및 서비스 개발에 속도를 낸다는 계획이다. 

KT와 LG유플러스는 경기도 판교(KT)와 서울 상암동(LG유플러스)에 위치한 각 사 'NB-IoT 오픈랩'을 서로에게 개방하기로 했다고 17일 밝혔다.

오픈랩 개방으로 양사는 ▲개발지원, 네트워크 연동, 교육 원스톱 서비스 제공 ▲공동 규격서, 칩셋, 모듈 등 IoT 핵심기술 개발 등에도 협력한다. 

KT와 LG유플러스는 NB-IoT 오픈랩을 서로에게 개방하기로 했다. <사진=LG유플러스>

이에 따라 양사의 IoT 단말 개발업체는 두 센터 중 어느 곳에서도 양사 네트워크 연동 시험을 할 수 있어 업무 효율을 높일 수 있다. 

중장기적으로 '오퍼레이터 인증 공동 규격서'를 개발해 IoT 단말 개발업체가 두 회사 중 한 곳을 선택해 인증을 통과하면 각 사별로 일부 추가 항목에 대한 인증만 받으면 되는 체계도 구축한다. 상호 인증이 허용되면 시험 인증에 소요되는 시간과 비용을 크게 줄일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현재 양사는 NB-IoT 서비스 제공을 위해 전국 상용망을 구축한 상황이다. KT는 올 8월부터 LP가스관제 시범사업과 아이용 추적장치를, LG유플러스는 하반기 가스원격검침 시범사업을 시행할 예정이다. 

김준근 KT GiGA IoT사업단장은 “GiGA IoT 얼라이언스 600여 회원사를 성장시키고, IoT시장에 신규 진출하려는 스타트업을 발굴하는 기회로 삼겠다”고 말했다. 

안성준 LG유플러스 IoT부문장은 “NB-IoT 기술 리더십을 바탕으로 국내 중소기업과 지속적으로 상생을 추구하고, 글로벌 시장 진출도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뉴스핌 Newspim] 심지혜 기자 (sj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