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KT, AI 금융 서비스 .."기가지니, 우리은행 계좌로 5만원 보내".

KT-우리은행, 'AI 기반 금융비서 서비스 업무협약'
게좌 조회·이체, 공과금 납부 TV 화면 보며 가능

  • 기사입력 : 2017년07월17일 14:09
  • 최종수정 : 2017년07월17일 14: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심지혜 기자] 연내 KT 인공지능(AI) 스피커 '기가지니'에서 은행거래 서비스가 시작된다. 중요한 정보를 음성으로만 듣는 것이 아니라 TV 화면으로까지 볼 수 있어 보다 안심하고 거래할 수 있을 전망이다. 

기가지니는 TV 화면에 연결할 수 있어 음성만으로 한계가 있는 서비스는 화면으로 보여준다. 

KT는 TV제어가 가능한 셋톱박스형 음성인식 AI 서비스 기가지니를 서비스 중이다. <사진=KT>

KT(회장 황창규)와 우리은행(행장 이광구)은 17일 서울 종로구 KT 광화문 East 사옥에서 ‘AI 기반 금융비서 서비스 제공을 포함한 포괄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양사는 ▲‘기가지니 AI 금융서비스’ 제공 및 금융 혜택 ▲유무선 통신 빅데이터 기반의 신용평가 ▲O2O 제휴 마케팅 등 금융과 ICT가 결합한 다양한 금융 플랫폼 서비스에 대하여 포괄적 협력을 추진할 예정이다.

특히 기가지니 AI 뱅킹 서비스의 경우 TV화면과 함께 서비스 되는 기가지니의 특장점을 활용해 은행 계좌 조회, 계좌간 이체, 공과금 납부, 환율 조회, 상품 안내를 받을 수 있다. 

김형욱 KT 플랫폼사업기획실장은 "양사간 협력을 통해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금융 분야 최고의 음성 AI 금융비서 서비스와 유무선 통신 상품 기반의 국내 최대 빅데이터를 활용한 신규 사업 영역 개발 등 국내 금융플랫폼 시장에 새로운 지평을 열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뉴스핌 Newspim] 심지혜 기자 (sj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