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KT, 터널서 끊기는 위성TV 'LTE'로 해결했다

KT LTE, 스카이라이프 위성에 접목...음영지역서도 방송 가능
연내 신규 가입자 목표 10만...글로벌 기술 수출도 계획

  • 기사입력 : 2017년07월12일 10:19
  • 최종수정 : 2017년07월12일 10:1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심지혜 기자] #A씨는 여름 휴가철을 맞아 강원도 속초에 놀러가기 위해 고속버스를 탔다. 오랜 시간 앉아 있어야 해 심심했던 그는 버스 내에 설치된 공동 위성TV를 봤다. 한창 재미있게 보고 있는 도중 버스가 터널에 진입하면서 화면이 멈췄다. 중요 장면이었던 터라 답답함이 컸다. 결국 그는 TV 보기를 포기하고 스마트폰 동영상을 보는 것으로 마음을 돌렸다. 

고속버스에 설치된 위성 TV를 보는 경우 위의 사례 처럼 ‘수신 환경이 좋지 않다’며 영상이 끊기는 경우가 종종 발생한다. 주변 환경에 의해 위성 신호를 제대로 받지 못했기 때문이다.

KT스카이라이프(사장 이남기)는 이를 해결하기 위해 KT(회장 황창규)와 손잡고 LTE를 활용한 위성방송을 개발했다. 위성 신호가 잡히지 않는 곳에서는 하이브리드로 LTE가 방송을 수신하게 해 끊김 없는 방송을 제공하겠다는 계획이다. 

KT스카이라이프와 KT는 12일 서울 광화문 KT사옥에서 ‘스카이라이프 LTE TV’ 출시간담회를 열고 이동 중에도 끊김 없이 고화질 방송을 즐길 수 있는 차세대 하이브리드 미디어 서비스를 세계 최초로 선보인다고 밝혔다.

KT와 KT스카이라이프는 LTE와 위성을 결합해 이동 중에도 끊김 없이 고화질 방송을 즐길 수 있는 하이브리드 미디어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사진은 임헌문 KT매스총괄 사장(왼쪽)과 이남기 KT스카리아프 사장. <사진=KT스카이라이프>

◆ 터널에서도 끊김 없이 TV 본다

스카이라이프 LTE TV(이하 SLT)는 KT의 LTE 기술을 KT스카이라이프의 위성방송에 접목해 운전 상황과 관계없이 고화질의 영상을 제공하는 서비스다. 

위성으로 실시간 방송을 제공하다 폭우가 내리거나 터널에 진입하는 등 위성신호가 약해질 경우 LTE를 통해 실시간 채널의 방송신호를 제공하는 방식이다. 

KT스카이라이프는 이번 SLT 서비스 출시가 빈번한 끊김 현상으로 4만여 명에 머문 이동체 위성방송 서비스 가입자 확보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했다. 

김윤수 KT스카이라이프 부사장은 "올해 SLT로 10만 가입자를 추가 확보하는 것이 목표"라며 "KT스카이라이프의 매출 증대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차량 뿐만 아니라 KTX, SRT와 같은 고속열차와 또 다른 이동체에도 판매한다는 계획이다.

SLT에서는 지상파, 종편은 물론 드라마, 영화, 스포츠 등 다양한 장르의 40여개의 실시간 채널을 볼 수 있다.

이용료는 2년 약정 기준으로 월 1만6500원(VAT 포함)이며 안테나, 셋톱박스, LTE 모뎀 등 수신장비 비용과 설치비는 별도다. 오는 9월까지 신규 가입자에게는 서비스 이용료 3개월 무료와 설치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11월에는 실시간 채널에 주문형 비디오(VOD) 서비스가 더해진 상품이 추가 출시할 예정이다.

이남기 KT스카이라이프 사장은 “5G 자율주행 시대에는 자동차 내부가 ‘움직이는 영화관’이나 ‘또 하나의 거실’과 같은 생활공간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스카이라이프 LTE TV는 국내 미디어 이동체 서비스 시장을 주도하는 것은 물론 자율주행차 엔터테인먼트의 이정표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KT와 KT스카이라이프는 LTE와 위성을 결합해 이동 중에도 끊김 없이 고화질 방송을 즐길 수 있는 하이브리드 미디어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사진=KT스카이라이프>

◆ 세계 첫 SLT...글로벌로 기술 확대

SLT는 KT스카이라이프와 KT가 ‘B.U.S.’ 기술을 개발했기에 가능했다. ‘B.U.S.’는 ‘버퍼링(Buffering)’, ‘통합 지능형 LTE 스위칭(Unified Intelligent LTE Switching)’, ‘스틸컷(Still Cut)’의 약칭이다.

버퍼링은 실시간 전달받은 위성신호를 셋톱박스에서 약 5초간 지연 후 재생해주는 기술이다. 이를 통해 터널과 같이 음영지역에 들어가거나 나올 때 방송신호가 위성망-LTE망으로 전환돼도 영상은 끊기지 않는다.

통합 지능형 LTE 스위칭 기술은 위성신호가 불량할 경우 약 1초만에 방송신호 수신을 위성에서 LTE로 바꿔주고, 위성신호가 양호해지면 수신방식을 LTE에서 위성으로 환원해준다.

스틸컷 기술은 위성-LTE간 수신방식이 바뀌는 순간에도 화면이 자연스럽게 이어지도록 기존 시청 중이던 방송의 마지막 장면을 노출하는 기술이다.

양사는 미국, 프랑스, 영국, 일본 등 위성방송 선진국에도 B.U.S. 솔루션 등의 기술을 수출, 글로벌로 사업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임헌문 KT Mass총괄 사장은 “KT는 그룹사와 함께 스카이라이프 LTE TV에 적용된 B.U.S, RET와 같은 미디어 혁신기술을 해외에 알리고 글로벌 기업으로서의 위상을 높이기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KT와 KT스카이라이프는 LTE와 위성을 결합해 이동 중에도 끊김 없이 고화질 방송을 즐길 수 있는 하이브리드 미디어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사진=KT스카이라이프>

[뉴스핌 Newspim] 심지혜 기자 (sj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