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정치

여야 4당 원내대표, 오늘 오후 회동...국회 파행 해법 논의

김현미 국토부 장관 인사청문보고서 채택 오후로 연기

  • 기사입력 : 2017년06월21일 14:14
  • 최종수정 : 2017년06월21일 14: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김신정 기자] 여야 4당 원내대표가 전날밤 비공개 회동에 이어 21일 오후에 다시 만나 파행 사태 해법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들은 인사청문회와 국회 운영위를 여는 문제와 추가경정예산(추경), 정부조직법 개정안 처리 등과 관련 서면 합의를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을 위해 이날 오전에 열기로 했던 국회 국토위 전체회의는 오후로 연기됐다.

국토위 여야 간사들은 원내대표 회동이 끝난 뒤 전체회의 개최와 보고서 채택 여부를 다시 논의하기로 했다.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국회의장실에서 국회의장과 4당 원내대표가 회동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 정세균 국회의장,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 <사진=뉴시스>

[뉴스핌 Newspim] 김신정 기자 (az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