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마켓

KT, 평창 올림픽 준비 박차.. 5G 중계기 개발

기지국과 연동 성공...빌딩 내에서도 서비스 가능

  • 기사입력 : 2017년06월21일 14:46
  • 최종수정 : 2017년06월21일 14:4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심지혜 기자] KT(회장 황창규)가 2018평창동계올림픽에서 선보일 첫 5G 시범서비스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KT는 평창에서 선보일 5G 시범 서비스에 활용될 5G 중계기 개발을 완료하고 이를 자체 개발한 '평창 5G' 규격에 맞춘 기지국과 연동하는데 성공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에 개발에 성공한 5G 중계기는 빌딩 내부에서도 안정적인 5G 서비스 커버리지를 확보하기 위해 개발된 장치로, KT와 중소기업 협력사가 지난해부터 공동으로 연구하고 개발해왔다.

중계기는 4G(LTE) 환경에서 활용하고 있는 디지털 광 중계기에 이동통신 기술에 따라 다른 지연시간을 보정해 데이터 전송을 보장하는 ‘타이밍 어드밴스(Timing Advance)’ 기능을 적용하는 방식으로 개발됐다. 5G 데이터 전송을 보장하는 ‘RoF(Radio over Fiber)’ 기술도 추가했다. 

서창석 KT 네트워크전략본부장 전무는 "KT는 내년 평창에서 성공적인 5G 기술을 선보이기 위해 다양한 5G 중계기 솔루션을 확보할 계획"이라며 "글로벌 5G 시장 선점을 위해서 필요한 차별화된 5G 기술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상용화 될 수 있도록 중소기업과의 협력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KT는 내년 평창올림픽에서 선보일 5G 이동통신 서비스를 위해 5G 중계기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사진=KT>

[뉴스핌 Newspim] 심지혜 기자 (sj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