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경제

'김동연·장하성·김상조' 文정부 경제팀 회동…"원팀으로 원보이스 내야"

김상조 "경제팀 현안 간담회 자주 열어달라"
장하성 "부총리가 경제중심이란것 알리기 위해 부총리 직무실에 왔다"

  • 기사입력 : 2017년06월21일 14:08
  • 최종수정 : 2017년06월21일 14: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세종=뉴스핌 이고은 기자] 문재인 정부 경제정책을 이끌어가는 세 개의 축이라 할 수 있는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21일 첫 회동을 갖고 "경제팀이 한 팀으로서 한 목소리를 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6월 21일 광화문 서울청사에서 열린 현안간담회에 참석,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과 김상조 공정위원장과 악수하며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김동연 경제부총리는 이날 오후 1시 정부 서울청사에서 장하성 정책실장과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과 만나 현안간담회를 진행했다. 문재인 정부 들어 부총리와 정책실장, 공정거래위원장이 만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동연 부총리는 "여러가지 거시지표가 호전되는 기미가 보이지만 체감 경기나 고용시장은 어려운 이중적인 상황"이라면서 "경제팀은 현안 점검회의를 통해 서로 이야기하면서 국가경제 발전에 이바지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역시 "경제팀이 한 팀으로 한 목소리를 내야한다"면서 시장과 기업에 대한 일관된 경제정책을 강조했다. 이어 "재벌개혁 정책은 몰아치듯이 가는 것이 아니고 신중하고 합리적이고 일관성있게, 예측 가능성 있게 가는 것"이라면서 "경제팀의 현안 간담회를 자주 열어달라"고 요청했다.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은 "정부 출범 한달 지났는데 내각이 다 구성이 안돼있다. 셋이 함께 경제 현안을 논의하는 것이 국민들께 분명히 부총리 중심으로 경제현안 잘 챙겨가고 있다는 국민들께 신뢰의 출발점이 된다"고 말했다.

이어 "새 정부 경제정책에 대한 방안은 일정 시점에 국민들께 소상히 알릴 기회 있을 것"이라면서 "당장 현안이 돼었던 부동산 문제, 가계부채 문제는 부총리가 중심 잡고 적기에 적절한 조치 취하셨다"고 말했다.

장 실장은 "재벌개혁은 공정위 중심돼서 틀을 만들고 경제비전이나 계획은 부총리가 끌고 간다. 청와대와 저는 어떻게 도와드리냐가 과제"라면서 "부총리가 경제 중심이라는 것을 국민들게 알려드리기 위해 부총리 직무실에 왔다"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이고은 기자 (goe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