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KB국민카드 노사 “정규직 임금동결”…하청직원 처우 개선

동결로 아낀 비용 일부는 하청업체 직원 지원에 쓰여

  • 기사입력 : 2017년06월21일 13:41
  • 최종수정 : 2017년06월21일 13: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김은빈 기자] KB국민카드 노조가 정규직 임금을 동결하기로 합의했다. 동결로 아낀 비용을 사내 하청업체 직원의 처우 개선에 쓰기로 했다.

<사진=KB국민카드>

21일 KB국민카드에 따르면 KB국민카드 노조는 이날 노사 잠정합의안을 표결에 부친다. 잠정합의안에는 정규직 직원 1500여명의 지난해 임금을 동결하는 방안이 담겨있다. 2015년도 연봉 인상분을 고려하면 약 25억원이 임금동결로 절약되는 것.

KB국민카드 노조와 사측은 임금 동결로 아껴지는 비용의 일부를 하청업체 직원들의 처우개선에 사용할 계획이다. KB국민카드의 하청업체 직원은 2500여명으로, 지원방식은 복지 포인트나 상품권 등 간접적인 방법이 될 전망이다. KB국민카드 측은 여기에 회사가 추가 재원을 투입하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KB국민카드 관계자는 "임금이 동결될 경우 아낀 비용의 일부가 하청업체 직원들의 처우개선에 쓰일 것으로 보인다"며 "함께 회사를 위해 일하는 입장인 만큼 처우개선이 필요하다는 데 노사 양측이 공감하고 있는 걸로 안다"고 전했다.  

이 같은 방침에는 새 정부의 일자리 정책 방향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최근 문재인 정부가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화' 방침을 밝히면서 각 공공기관은 물론, 기업들도 발을 맞추기 위해 분주한 모습이다.  

한편, 노사 잠정합의안 표결통과 여부는 오후 중에 나올 전망이다. 표결이 통과될 경우 KB국민카드는 금융계에서 원청회사와 하청회사 간 대표적인 상생 사례가 될 것으로 보인다.

 

[뉴스핌Newspim] 김은빈 기자 (keb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