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글로벌

문 대통령, 美CBS 인터뷰…"올해 안으로 북한과 대화 희망"

이달 말 트럼프 대통령과 한미정상회담 앞두고 속내 공개

  • 기사입력 : 2017년06월21일 01:27
  • 최종수정 : 2017년06월21일 06:4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정경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올해 안으로 북한 김정은과의 대화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오는 30일 한미정상회담을 앞둔 문 대통령은 20일 미국 3대 지상파 방송사 중 하니인 CBS와의 인터뷰에서 "나는 올해 안으로 북한과 대화를 할 수 있는 분위기가 조성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CBS가 "김정은과 머리를 맞대고 무릎을 맞대고 대화를 하실 수 있다고 말했는데, 그렇다면 올해 안으로 이러한 대화가 이뤄질 수 있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대한 답이다.

문 대통령은 "우리가 대화가 필요한다고 생각한다고 해서 대화에 대해서 조급해 할 필요는 없다고 본다"며 "북한에 대해 다양하고 강도 높은 압박과 제재를 통해서 북한을 협상 테이블로 이끌어내는 것, 그것이 올해 안으로는 이뤄졌으면 하고 바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청와대 녹지원에서 미국 CBS 아침 뉴스 프로그램(This Morning)에 출연, 단독 인터뷰를 했다. <사진=청와대>

지금까지 최고 수준의 제재와 압박을 동원했지만 북핵 문제를 해결하지 못했기 때문에 방법은 대화밖에 없다는 말이다.

문 대통령은 "대화는 반드시 필요하다고 본다"면서 "그 이유는 지금까지 국제 사회가 유엔 안보리의 결의에 따라서 해왔던 제재와 압박만으로는 북핵 문제를 해결하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북한과의 대화 필요성에 대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충분히 설득할 수 있다고 자신했다. 비핵화 전에 북한과 대화를 한다는 구상이 미국의 정책과 배치되는 것이 아니라는 설명이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북한이 아주 비이성적이고 합리적이지 못한 나라다라는 사실에 대해 인식을 새롭게 할 필요가 있다"며 "그런 나라, 또 그런 지도자를 상대로 우리는 북한 핵의 완전한 폐기라는 목표를 달성해내야 한다"고 피력했다.

그러면서 "그것이 미국의 정책이나 트럼프 대통령의 정책과 배치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그와 같은 과거 정부의 실패에 대해서 비판하고 있고, 반성하고 있는 것으로 보이는데, 나도 그에 대해서 트럼프 대통령과 똑같은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에 CBS가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 정부가 북한과 아무런 전제조건 없는 협상을 하도록 동의할 것인지는 분명치 않다"며 "북한이 어떤 양보도 하지 않는 가운데, 문 대통령이 대화 재개를 원하고 있는 것은 북한에 굴복하는 것이 아니냐"고 물었다.

문 대통령은 "대화 자체가 목표가 아니며, 대화를 위한 대화는 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다"며 "나는 아무런 전제조건 없는 그런 대화를 말한 적이 없다"고 잘라 말했다.

이어 "일단 우선적으로 북한의 핵과 미사일을 동결시키게 만들고, 그리고 2단계로 북한의 완전한 핵 폐기를 이뤄야 한다는 단계적인 접근방법의 필요성은 미국 내에서도 많이 이야기되고 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CBS가 "김정은은 핵 프로그램이 타협 대상이 아니라고 했는데, 핵동결을 하겠냐"고 묻자 "북한 정권이 핵 프로그램에 대한 맹신을 갖고 있는데, 핵 프로그램 없이도 북한이 안정적인 정권을 유지할 수 있다는 것을 대화를 통해 설득해야 한다"고 답했다.

또한 "아마도 김정은이 진정으로 바라는 것은 북한 체제와 김정은 정권의 안전에 대한 보장"이라며 "한반도에 평화체제가 구축되고, 미국과 북한의 관계가 정상화될 수 있다면 아마 김정은도 그런 길을 외면하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겉으로는 핵과 미사일로 뻥을 치지만, 속으로는 간절히 바라는 바일 수 있다"면서 "어쨌든 그 점은 우리가 대화를 해 봐야 확인할 수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6월 말 예정된 한·미 정상회담과 관련해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 최고의 외교적 성과가 한반도에서 나타날 것이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트럼프 대통령과 문 대통령 자신이 앞으로 5년 동안 임기를 함께 할 관계로서, 북한 핵을 폐기하고, 한반도의 평화체제를 구축하며, 동북아 지역의 안정과 평화를 이루는 공동의 목표를 갖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이 외교문제에서 최우선순위에 둔 것이 바로 북핵 문제 아닌가"라며 "그것은 역대 미국 정부가 하지 않았던 일로서, 나는 그 점에 대해서 대단히 높이 평가하고, 그런 트럼프 대통령의 자세 덕분에 북핵 문제가 해결될 수 있을 것이란 믿음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그 공동의 목표를 함께 힘을 모아서 이뤄낼 수 있다면 아마도 트럼프 대통령과 내가 재임 동안 얻을 수 있는 최고의 보람이 될 것"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으로서도 최고의 외교적 성과가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뉴스핌 Newspim] 정경환 기자 (ho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