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즐거운 은퇴②] “브라보 마이 실버라이프” 은퇴 후 삶 찾아보기

  • 기사입력 : 2017년05월27일 09:01
  • 최종수정 : 2017년05월27일 10: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김범준 기자] 최근 인터넷과 SNS 등을 통해 '죽을 때 가장 많이 후회하는 10가지'(적게는 5가지, 많게는 25가지도 있다)가 퍼지며 많은 사람들의 공감을 산 바 있다. 대체로 자아에 대한 이해 부족으로부터 오는 후회들이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글=온라인 커뮤니티]

정신·심리학 전문가들은 자아를 미리 찾아 은퇴 후를 대비할 것을 권한다. 현업에 있을 당시에는 잠시 감춰졌던 자아를 은퇴 후 맞닥뜨리게 되기 때문이다. 그렇게 되면 '그간의 나'와 '본연의 나' 사이에서 적응하지 못한 채 고통스러운 여생을 보낼 가능성이 크다.

◆ 나에게 맞는 은퇴 후 삶은?

에니어그램을 통해 '나'와 한층 가까워졌다면 이제 삶의 방향을 확인할 때다. 어떤 것이 옳고 더 좋고의 문제가 아니다.

예를 들어 사색적이고 정적인 5번 유형의 사람이 활동적이고 많은 사람들 앞에 나서야 하는 일을 하고 있다면 자신도 모르게 상당한 스트레스를 받고 있을 확률이 크기 때문이다.

① 개혁가(The Reformer)

한국에니어그램교육연구소에 따르면 심층검사를 받은 2만8411명 중 1만960명(38.6%)이 1번 개혁가 유형이다. 9가지 유형 중 가장 많다. 끈기가 있고 청결한 이들은 은퇴 후 저술활동이나 경비·보안, 혹은 조경 분야의 일이 궁합에 맞을 가능성이 크다.

② 조력가(The Helper)

따뜻하고 헌신적인 이들은 봉사와 상담 관련 일이 어울린다. 현업 때 특기를 살려 재능기부 활동을 한다든지 인생의 선배로서 차세대에게 조언·상담을 나누는 좋은 멘토가 될 수 있다.

③ 성취가(The Achiever)

실용적이고 적극적인 이들은 젊은 세대 못지 않게 왕성한 사회활동을 할 수 있는 에너지가 있다. 전문성과 노련함을 바탕으로 벤처기업의 고문 역할을 하거나 훌륭한 강연자가 될 수 있다.

④ 예술가(The Individualist)

낭만적이고 감정이 풍부한 이들은 문예 창작 활동을 하면서 인생의 재미를 누릴 수 있다. 검사 결과 4번 유형으로 나온 직장인 이모(34)씨는 "주말에 틈틈이 그림과 글 습작을 남기고 있다"면서 "직장을 그만 두면 웹툰 작가로 활동하고 싶다"며 또다른 꿈을 키우는 중이다.

⑤ 사색가(The Investigator)

탐구적이고 논리적인 이들은 현업에서 했던 일 혹은 흥미있는 새로운 분야를 찾아 연구·저술활동을 하는 것이 어울린다. 외국어 공부를 꾸준히 해왔다면, 은퇴 후 도서 번역을 하거나 영화와 드라마에 자막넣는 일을 하며 보람을 느낄 수 있다.

⑥ 충성가(The Loyalist)

충실하고 체제 안정적인 이들은 가정을 화목하게 돌보거나 동문회 등 각종 단체를 잘 이끌 수 있다. 1번 유형과 같이 경비·보안 분야에서 노후를 생각해 볼 수 있다.

⑦ 열정가(The Enthusiast)

낙천적이고 사교적인 이들은 은퇴 후 삶에서 즐길거리가 넘칠지도 모른다. 7번 유형 직장인 김모(32)씨는 "은퇴하면 여기저기 세계일주하다가 마음에 드는 곳에 양조시설을 갖춘 게스트하우스를 차릴 생각"이라면서 "다양한 연령·국적의 여행객들과 직접 맥주를 빚어 마시며 즐겁게 어울리고 싶다"고 말했다.

⑧ 도전가(The Challenger)

리더십과 자신감이 넘치는 이들에게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 현업 때 전문성을 살려 창업하거나 정치가로 성장할 수 있다. 속세를 벗어나고 싶다면 오지를 탐험하는 일도 고려해볼만 하다.

⑨ 조정가(The Peacemaker)

평화 지향적인 이들은 여유롭고 안락한 삶을 추구하기 때문에 노후에 귀농한다면 만족하면서 살 가능성이 크다. 혹은 중재와 조정을 잘 하는 성격이기 때문에 공인중개사와 같은 일을 하는 것도 어울린다.

게티이미지뱅크

 

[뉴스핌 Newspim] 김범준 기자 (nunc@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