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대중문화 > 일반

'그린플러그드 2017' 악동뮤지션, 저녁노을과 함께한 아름다운 하모니…(ft.선글라스+쇄골미인)

  • 기사입력 : 2017년05월20일 20:31
  • 최종수정 : 2017년05월20일 20: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그린플러그드 2017' 무대에 올라 다채로운 곡을 선보인 악동뮤지션 <사진=뉴스핌DB>

[뉴스핌=이지은 기자] ‘그린플러그드2017’ 악동뮤지션이 현실남매 케미로 아름다운 하모니를 뽐냈다.

20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에 위치한 난지한강공원에서는 ‘그린플러그드 서울 2017’ 공연이 개최됐다.

이날 ‘그린플러그드 2017’의 ‘스카이(SKY)’ 메인스테이지에는 악동뮤지션이 올랐다.

악동뮤지션은 ‘사람들이 움직이는 게’ ‘리얼리티’ ‘기브 러브(Give Love)’까지 선보인 후 인사를 건넸다. 이수현은 “오늘 정말 공연하기 좋은 날씨다”라고 말했다.

이찬혁은 “다양한 연령대의 관객 분들이 계신 것 같다. 오늘 정말 최고다”라며 분위기를 띄웠다. 이어 “악동뮤지션을 잘 모르시는 분들이 계실 테니, 저희에 대해서 소개를 해야될 것 같다. 저는 악동뮤지션에서 선글라스를 맡고 있다”며 브레이크 댄스를 선보였다.

이수현은 “저는 악동뮤지션에서 쇄골미인을 맡고 있다”며 깜찍한 매력을 뽐냈다.

간단한 인사를 건넨 악동뮤지션은 이들을 알린 히트곡 ‘다리꼬지마’로 자연스러운 떼창을 유도했다. 이어 ‘리-바이(RE-BYE)’로 무대를 누비며 무대를 찾아준 관객들과 눈을 맞추며 곡을 이어나갔다.

또 ‘오랜 날 오랜 밤’으로 저녁노을이 찾아온 공연장의 관객들을 하나로 만들며 감미로운 화음을 선보였다. 이때 관객들은 휴대전화 플래시를 사용해 아름다운 분위기를 연출했다.

아울러 이들은 ‘외국인의 고백’에 대해 “이 곳에 한국인뿐만 아니라 다양한 분들이 계셔서 선곡했다. 이 노래에 영어가 많이 나와서, 이 곡을 완곡하시면 발음이 정말 좋아지실 것”이라며 능청스러운 멘트를 날렸다.

이어 ‘인공잔디’ ‘초록장가’ ‘크레센도’까지 연달아 선보이며 열기를 더했다. 중간 중간 이찬혁과 이수현은 재치있는 입담으로 관객들에게 농담을 던지며 막바지를 향해 달렸다.

악동뮤지션은 마지막 곡 ‘200%’까지 무려 11곡을 소화했다.

한편 ‘그린플러그드 2017’은 20일, 21일 양일간 난지한강공원에서 개최된다. 공연 첫날(20일)에는 임슬옹, 잔나비, 박기영, 박재범, 장기하와 얼굴들, 악동뮤지션, 에피톤 프로젝트 등이 참여했다.

[뉴스핌 Newspim] 이지은 기자 (alice09@newspim.com)

페이스북 바로가기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