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대중문화 > 일반

'시카고 타자기' 유령 고경표 보이게 된 임수정, 전생에 유아인 죽였나? "회중시계의 주인을 죽인 것 같다"

  • 기사입력 : 2017년05월20일 20:30
  • 최종수정 : 2017년05월20일 20: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20일 방송하는 '시카고 타자기'에서 유아인은 유령 고경표를 볼 수 있게 된다. <사진=tvN '시카고 타자기' 홈페이지>

[뉴스핌=최원진 기자] '시카고 타자기' 임수정이 유령 고경표가 보이기 시작하면서 전생에 얽힌 운명이 서서히 드러난다.

20일 방송하는 tvN '시카고 타자기' 12회에서 유아인과 임수정은 본격적으로 연애를 시작한다.

전설(임수정)은 "유턴 없는 직진", 유아인은 "밀당 없는 전진"이라며 서로에 대한 사랑을 드러낸다. 한세주(유아인는 설에 "소설 같이 쓰지 않을래? 셋이서"라고 제안한다.

유진오(고경표)는 등을 보고 서있는 전설에 "수현아"라고 부르고 설은 진오의 목소리가 들리는지 뒤를 돌아본다.

세주는 "보이는 거야?"라며 깜짝 놀라고 세 사람은 함께 소설을 쓰기로 한다.

전생 류수현의 기억을 일부 되찾은 전설은 "이 회중시계의 주인을 죽인 것 같거든요"라며 시계를 만진다.

이에 회중시계의 주인이 한세주의 전생일지, 유진오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한편 '시카고 타자기'는 저녁 8시 30분에 방송한다.

[뉴스핌 Newspim] 최원진 기자 (wonjc6@newspim.com)

페이스북 바로가기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