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대중문화 > 일반

'판도라' 정청래 "조국 민정수석, 실제로 보면 우유빛깔 피부…얼굴 크기는 제가 더 커"

  • 기사입력 : 2017년05월20일 20:35
  • 최종수정 : 2017년05월20일 20: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판도라' 정청래가 조국을 언급했다. <사진=MBN '판도라' 캡처>

[뉴스핌=황수정 기자] '판도라'에서 조국 민정수석에 대해 언급했다.

18일 방송된 MBN '판도라'에서 정청래가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날 배철수는 "문재인 정부의 가장 파격적인 인사는 조국 민정수석"이라며 "젊은이들 사이에서 '눈이 시원하다' '외모 패권주의' 등으로 불린다"고 말했다.

정청래는 "핸섬한 외모가 오히려 컴플렉스라고 하더라. 실제로 스토거카 많았다고 하더라"고 밝혔다. 이어 "실제로 옆에 있다보면 화장을 하지 않아도 피부가 너무 좋다. 완전 우유빛깔이다"고 덧붙였다.

배철수가 "옆에 있으면 화나지 않냐"고 말하자 정청래는 "화나지 않는다. 얼굴 크기는 제가 더 크기 때문에"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정청래는 "조국 민정수서그이 발탁은 국정 개혁과제 1순위가 검찰 개혁이다. 외부인사를 발탁했다는 것은 원리원칙대로 하겠다는 것"이라며 "조국 교수가 검경 수사권 조정, 고위공직자 비리수사처 설치, 검찰의 안 좋았던 관행을 손보긴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MBN '판도라'는 매주 목요일 밤 11시 방송된다.

[뉴스핌 Newspim] 황수정 기자(hsj1211@newspim.com)

페이스북 바로가기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