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마켓

초과수익률 추구하는 '액티브ETF' 내달 상장

  • 기사입력 : 2017년05월12일 14:08
  • 최종수정 : 2017년05월12일 14: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김지완 기자] 다음달 지수 대비 초과수익률 달성을 목표로 하는 '액티브(Active) ETF'가 국내증시에 상장될 전망이다.

한국거래소는 12일 이달 액티브 ETF 상장심사 신청을 접수하고 다음달말 액티브 ETF 상장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자료=한국거래소>

액티브 ETF는 저비용·접근성 등 ETF의 제도적 장점과 시장수익률 대비 초과 성과 달성이 가능한 액티브펀드의 특성을 결합한 상품이다.

현재 삼성자산운용과 KB자산운용, 미래에셋자산운용, 한국투자신탁운용 등 4개 운용사에서 1조4000억원 규모로 액티브ETF 상장을 준비 중이다. 주식형 대비 무임승차 및 선행매매 이슈가 적은 채권형부터 우선적으로 도입 할 예정이다.

채권은 대부분 장외에서 거래되고 기본 거래단위가 계약당 10억~100억으로 크기 때문에 전략복제 및 선행매매가 어렵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단 액티브 ETF는 지수대비 초과성과 달성을 위해 운용되지만 시장 상황에 따라 역으로 지수대비 낮은 성과를 달성할 수도 있음에 유의해야 한다.

거래소 측은 "전체 펀드시장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액티브펀드의 장내화를 통해 운용이 투명한 저비용 구조의 상품을 제공할 필요성을 느꼈다"면서 "액티브 ETF도입을 통해 새로운 자산관리수단을 투자자에게 제공할 것"이라며 추진배경을 설명했다

 

[뉴스핌 Newspim] 김지완 기자 (swiss2pac@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