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산업

LPG 규제완화책 6월 나와…SK가스ㆍ E1 '반색'

규제 완화 '기정 사실'…전면 허용 VS. 부분 허용 관건

  • 기사입력 : 2017년05월02일 11:30
  • 최종수정 : 2017년05월02일 11: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방글 기자] 미세먼지 감축 정책에 따라 LPG연료 사용 제한 제도가 개선될 분위기가 조성되면서 SK가스와 E1 등 LPG업계도 반색하고 있다. 주력사업인 LPG판매가 증가할 것으로 기대되는 탓이다. R

절기상 청명(淸明)이지만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린 4월4일 오전 서울 광화문역 인근에서 시민들이 마스크를 쓴 채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사진=김학선 기자>

2일 산업통상자원부 등 관련부처에 따르면 정부는 내달중 ‘LPG 연효사용 제한 제도 개선안’을 내놓을 예정이다.

산업통상자원부와 기획재정부, 환경부, 국토교통부 등 관련 부처와 업계, 학계가 ‘LPG 연료사용 제한 제도 개선 테스크포스(TF)’를 구성해 일반인 구매 허용 여부 등을 검토한 뒤 해법을 제시하겠다는 것이다. 현재 LPG차는 택시나 렌터카, 장애인·국가유공자 등만 이용할 수 있다.

LPG는 SK가스와 E1이 수입을 통해 전체 수요의 70%를 공급하고 있다. 특히 사업다각화에 실패한 E1의 경우, LPG차 규제 완화가 실적 부진을 극복할 유력한 대안이 될 수 있다.

E1은 지난해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35.4% 줄어든 647억원에 그치는 등 실적 부진에 시달리고 있다.

일단 분위기는 ‘LPG자동차 규제 완화’로 기울었다.

대선 주자들이 나서 ‘경유차 폐지’, ‘LPG차 규제 철폐’ 등을 주장하고 있고, 그간 안전과 수급 문제를 이유로 반대하던 산자부도 최근 입장을 바꿨다.

LPG 세금은 ℓ당 221원으로 휘발유 745원, 경유528원보다 저렴하다. 이를 이유로 규제 완화에 반대 입장을 취해왔지만, 미세먼지 문제가 심각해지면서 최근 입장을 바꾼 것이다.

세계적인 분위기도 LPG를 친환경에너지로 가는 브릿지(징검다리) 에너지로 이용하고 있다.

LPG는 미세 먼지를 거의 배출하지 않는 친환경 연료로 알려져있다. 특히 대기 중 화학반응을 일으켜 광화학스모그와 오존, 미세 먼지를 만들어내는 질소산화물(NOx)은 디젤 차량의 30분의 1을 배출하는 데 그친다.

때문에 ▲미국과 ▲일본 ▲폴란드 ▲이탈리아 등은 LPG장려책을 펴고 있다. 특히 터키의 경우는 2015년 말 기준 LPG차 보급대수가 427만대로 승용차 점유율의 40%를 차지했다.

반면 한국은 지난 2010년 245만5696대이던 LPG차가 지난 3월 기준 217만312대로 감소했다. 전체 자동차 대비 LPG차 등록대수 역시 10% 수준에 그쳤다.

업계는 LPG차량 규제 완화는 불가피한 수순으로 해석하고 있다. 다만 전면 허용이 될지 5인승 이상 레저용차량(RV) 등 부분 허용이 될지가 문제라는 것이다.

실제로 정부 관계자는 “규제 완화를 전제로 시나리오별 시장점유율 변화와 대기오염 저감 효과 등을 분석 중”이라고 말했다.

LPG업계 관계자는 “LPG차는 친환경적일 뿐 아니라 제도 시행에 따른 국민부담이 없어 효과적인 미세먼지 대안”이라며 “합리적인 수준에서 사용제한 완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방글 기자 (bsmil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