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뉴욕증시] 유가 하락-佛 리스크에 발목

  • 기사입력 : 2017년04월22일 05:08
  • 최종수정 : 2017년04월22일 05: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욕 = 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국제 유가가 배럴당 50달러 아래로 떨어진 데다 프랑스 대통령 선거를 둘러싼 경계감에 뉴욕증시가 장초반부터 약세 흐름을 연출했다.

다만 장 후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다음주 사상 최대 규모의 세금 인하 방안을 담은 세제개혁안을 공개할 것이라고 밝히면서 주가 낙폭이 축소됐다.

뉴욕증권거래소 <출처=블룸버그>

21일(현지시각) 다우존스 지수가 30.95포인트(0.15%) 하락한 2만547.76에 마감했고, S&P500 지수는 7.14포인트(0.30%) 떨어진 2348.70을 나타냈다. 나스닥 지수는 6.26포인트(0.11%) 내린 5910.52에 거래됐다.

전날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에 이어 트럼프 대통령이 세금인하를 언급, 가라앉는 투자 심리에 반전을 시도했다. 하지만 전날에 비해 탄력은 제한적이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AP와 인터뷰에서 다음주 세제개혁안을 공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이번 개혁안에 역대 최대 규모의 세금 인하안이 제시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식이 전해지면서 주요 지수는 한 때 상승세로 돌아섰지만 뒷심을 발휘하지 못했다. 헬스케어 개혁안의 의회 통과 불발을 지켜본 투자자들은 흥분을 자제하는 모습이다.

여기에 국제 유가의 하락도 주가 하락에 무게를 실었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서부텍스사슨원유(WTI)는 전날보다 2.2% 하락하며 배럴당 49.62달러에 마감했다.

유가가 배럴당 50달러 아래로 떨어진 것은 3월말 이후 처음이다. 또 주간 기준으로 유가는 7% 이상 하락했다.

이 밖에 주말로 다가온 프랑스 대선에 대한 경계감이 투자자들의 적극적인 매수에 제동을 걸었다는 분석이다.

테미스 트레이딩의 마크 케프너 이사는 마켓워치와 인터뷰에서 “프랑스 대선을 앞두고 전날 상승분을 대부분 지켜낸 점이 인상적”이라고 말했다.

액센도 마켓은 투자 보고서를 통해 “철강 수입 조사 행정명령과 세금 인하 추진이 이른바 리플레이션 트레이드를 재점화 할 것인지 주목된다”며 “프랑스 대선을 앞두고 발생한 테러 공격이 투자 심리를 냉각시켰다”고 설명했다.

경제 지표는 부진했다. IHS마킷이 발표한 4월 제조업 지수가 52.8을 기록해 전월 53.3에서 하락했고, 서비스업 지수 역시 같은 기간 52.8에서 52.5로 떨어졌다.

트럼프 행정부의 정책 기대감이 꺾이면서 소비자 지출이 감소했고, 이에 따라 제조업과 서비스업의 회복 역시 제한되는 상황이다.

반면 전미부동산중개인협회(NAR)가 발표한 3월 기존 주택 매매는 전월 대비 4.4% 증가하며 연율 기준 571만건을 기록, 2007년 2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종목별로는 제너럴 일렉트릭(GE)가 예상치를 웃도는 1분기 실적을 내놓았지만 2% 가까이 떨어졌고, 비자 역시 실적 호조를 나타냈지만 0.3% 완만하게 오르는 데 그쳤다.

마텔은 적자 확대를 악재로 13% 가까이 폭락했고, 허니웰은 2.6% 뛰었다. IT 종목 가운데 마이크로소프트와 유나이티드 테크놀로지가 각각 1.5%와 1% 오르며 지수에 버팀목을 제공했다.

 

[뉴스핌 Newspim] 황숙혜 뉴욕 특파원 (higr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